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0079 0682020011957580079 02 0201001 6.0.2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08260000 1579408885000 안나푸르나 트레킹 사고장소 2001200631 related

안나푸르나 한국교사 실종 3일째…수색작업 재개

글자크기
동아일보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눈사태로 실종된 한국인 교사 일행에 대한 수색 작업이 재개됐다.

주네팔한국대사관은 19일 오전 수색 작업을 재개하고 구조 경험이 많은 경찰 전문 인력 10여 명을 추가로 투입했다고 밝혔다.

13명으로 구성된 3개의 수색팀과 경찰 7명이 전날 수색에 나섰지만, 현장에 강풍이 몰아치고 눈이 내리는 등 기상 상황이 좋지 않아 현장에서 철수했다. 수색 헬리콥터도 투입됐으나 착륙하지 못했다.

사고 현장에는 눈이 4~5m 쌓여 있는 데다 전날 오후부터 강설이 내렸다. 추가 산사태가 우려돼 구조대의 수색 작업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었지만, 이날 오전 기상이 다소 양호해지면서 수색 작업이 재개됐다.

네팔 구조당국은 구조 전문 경찰인력을 더 투입해 구조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안나푸르나 지구 구조 책임자 빔 구룽은 “18일(현지 시간) 하루에만 150여 명의 네팔인과 외국인을 구출했다”며 “계속되는 악천후로 방해를 받고 있지만 구출작업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동아일보

사진=뉴시스


다만, 한국인 교사 4명과 현지 가이드 2명 등 일행은 아직 찾지 못했다.

네팔 현지 수색구조대는 철수하지 않고 데우랄리 롯지(산장)에 머물면서 사고 현장 수색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외교부와 주네팔대사관은 교육부 및 충남교육청, 해당 여행사 및 네팔 관계 당국 등과 협조해 실종자 수색, 구조, 사고자 가족 지원 등 신속한 사태 수습을 위한 영사조력을 제공할 방침이다.

앞서 충남교육청 국외 교육봉사단 교사 등으로 구성된 일행은 17일(현지 시간) 오전 10시 30분~11시경 네팔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레킹 코스 중 해발 3230m 데우랄리(Deurali) 지역에서 하산하다 눈사태를 맞았다. 해당 일행은 당초 11명이 출발했지만, 이 중 9명만 당일 트레킹에 나섰다.

이 사고로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 이모 씨(56·남), 최모 씨(37·여), 김모 씨(52·여), 정모 씨(59·남)와 네팔 현지 가이드 2명이 실종됐다. 뒤따르던 교사 5명은 대피했다.

생존한 5명과 트레킹에 나서지 않았던 일행 2명은 헬기를 통해 촘롱 롯지로 이동했고, 이들은 차량 및 항공편으로 카트만두로 돌아갈 예정이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