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6519 0232020011957576519 04 0405001 6.0.2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92653000 1579409702000 해리 왕자 부부 2001200502

英 해리 왕자 부부, 봄부터 왕실 공무 중단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최근 영국 왕실에서 독립을 선언한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가 봄부터 왕실 직책 등을 공식적으로 내려놓는다.


18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이날 버킹엄궁을 통해 발표한 성명을 통해 해리 왕자 부부의 향후 거취 등에 관한 왕실 내 합의 사항에 대해 밝혔다.


해리 왕자 부부는 더이상 왕실의 공식 구성원으로서의 호칭과 직책을 사용하지 않는다.


해리 왕자는 지난 2018년 5월 결혼하면서 여왕으로부터 서식스 공작, 덤바턴 백작, 카이킬 남작 작위를 받았다.


이후 해리 왕자와 마클 왕자비는 각각 서식스 공작과 서식스 공작부인이라는 공식 호칭으로 불려왔다. 다만 왕자로 태어났기 때문에 해리 왕자 호칭은 계속 사용될 예정이다.


해리 왕자 부부에게는 왕실 공무 수행 등의 대가로 받았던 재정지원 역시 중단된다.


아울러 현재 부부의 자택으로 사용 중인 윈저성 프로그모어 코티지를 리모델링하는데 들어갔던 240만 파운드(약 36억원) 재정 지원을 반납하기로 했다. 대신 해리 왕자 부부는 영국에 머무를 때 프로그모어 코티지를 계속 사용할 예정이다.


올해 봄부터 해리 왕자 부부에게 이 같은 새 규정이 적용된다.


여왕은 성명에서 "몇 달간의 대화와 최근의 논의를 통해 우리는 내 손주와 그의 가족을 위한 건설적이면서 협력적인 방법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여왕은 "해리와 메건, (그들의 아들인) 아치는 언제나 사랑하는 우리 가족의 일원일 것"이라며 "그들이 지난 2년간 겪어야 했던 극심한 검증 결과에 따른 어려움을 이해하며, 좀 더 독립적인 삶에 대한 그들의 바람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앞서 해리 왕자와 마클 왕자비는 지난 8일 내놓은 성명에서 왕실 고위 구성원에서 물러나는 한편 재정적으로 독립하겠다고 밝혔다.


이를두고 일각에서는 해리 왕자 부부가 형 윌리엄 왕세손 부부와 불화 관계가 있었고, 사생활을 파헤치는 언론과도 불편한 관계를 이어온 점이 영향을 미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해리 왕자는 현재 영국에 머물고 있으며, 마클 왕자비는 해리 왕자와 별도로 캐나다에서 아들 아치와 함께 지내며 자선활동 등을 이어가고 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