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3633 0142020011857573633 01 0103001 6.0.2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37598000 1579337635000 related

황교안 "다른 당은 시끄러워, 말 많이 해도 역량 없어"

글자크기
청년정치 캠퍼스Q 졸업식 참석
"한국당은 역량있는 대안정당"
"정치 생각 없었다. 文정권 보고 나선 것"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다른 당들은 시끄럽다. 말은 많이 하지만 실제 역량이 있느냐"며 한국당이 정책 대안을 제시하는 정당임을 강조했다.

청년들과 만난 자리에서 여당을 비롯 범여권 정당들과의 차별성을 제시한 것으로, 황 대표는 당에서 민부론과 민평론 등 경제 및 안보 대안을 내놓았음을 부각시켰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3기 청년정치 캠퍼스Q 졸업식'에 참석해 인사말에서 "역량이 없으면 사고를 치게 된다. 잘못된 법을 만들고 이미 있는 법도 또 만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이런 사고치는 정치인은 안된다"며 "제가 당에 들어와서 역량있는 대안정당이 되자고 했는데 지난 1년간 우린 경제대안과 안보대안, 교육대안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한국당이 청년 친화정당을 지향하고 있음을 강조한 황 대표는 "확실한 변화를 이끌겠다"며 "청년은 당에 와서 이용만 당하다 버려진다는 얘기가 있는데 이제는 아니다. 여러분은 우리와 동반자가 됐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청년들의 정치 참여를 촉구, "나도 정치 생각이 전혀 없었다"면서 "자유 대한민국이 문재인 정권에 의해 무너지는 것을 보면서 나도 정치를 해 무너지는 대한민국을 다시 세워야겠다 싶어 나섰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정부 들어 여러분은 '희망'이란 단어를 들어봤나"라면서 "'미래'도 잘 안들린다. 청년들의 장점은 희망이 있다는 것이다. 힘들어도 N포세대가 아닌 희망세대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