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2841 0252020011857572841 01 0101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29217000 1579330551000 related

이낙연 "강남 아파트 전입시기 착오 있었다... 팔리는대로 팔 것"

글자크기
'대출 막차' 논란에 李 "살던 집 전세 주고, 그 돈으로 종로 아파트 전세로 들어가"
입주 시점 의문 제기되자… "잠원동 아파트 전입시기 1999년"으로 수정

조선일보

이낙연 전 국무총리/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8일 그동안 거주해온 서울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 전입 시기 관련 "착오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 전 총리는 최근 종로에 아파트 전세계약을 하면서 1994년부터 살아온 잠원동 아파트를 전세놓고 그 돈으로 종로 아파트에 전세로 들어간다고 밝혔다. 그런데 잠원동 아파트 전입 시점이 1994년이 아닌 그 이후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의문이 제기됐다. 그러자 자신이 처음에 밝힌 잠원동 아파트 전입 시점이 1994년이 아닌 1999년이라고 바로잡은 것이다.

이 전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제 아파트와 관련해 착오가 있었기에 알려드린다"며 "저는 종로에 살다 1994년 강남으로 이사했고, 1999년에 지금 사는 잠원동 아파트(전용면적 25.7평 조합주택)에 전입했다. 그 시기를 제가 혼동했다. 착오를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리 퇴임을 준비하던 작년 12월11일 아파트를 팔려고 내놓았으나 거래 문의가 없고, 종로 이사를 서두르고 싶어 일단 전세를 놓고 전세를 얻었다"고 했다.

4·15 총선에서 종로 출마가 유력한 이 전 총리는 지난 13일 서울 종로구 아파트를 전세 계약했다. 그런데 이 전 총리가 밝힌 잠원동 아파트 전입 시점이 처음 설명과 달리 1994년이 아닌 것으로 알려지면서 잠원동 아파트를 전세 놓은 것이 아니라 대출을 받아 종로 아파트 전세를 계약한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다. 종로 아파트 전세 계약 시점이 정부가 고강도 전세 대출 규제를 시행하기 직전이라 일각에서 '대출 막차'를 이용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정부는 오는 20일부터 시가 9억원이 넘는 고가주택을 가진 사람들은 전세대출을 받을 수 없도록 했다. 이 전 총리는 "지금 아파트(잠원동) 아파트는 팔리는 대로 팔겠다"고 했다.

[김보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