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9013 0042020011857569013 01 0101001 6.0.2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79291457000 1579292527000 개별관광 2001190901 related

北, '개별 관광' 침묵...한미는 신경전

글자크기

정부, 새해 들어 '독자적 남북관계' 강조

北 침묵…개별 관광 의지에도 호응 없어

美 탐탁지 않은 반응…한미 신경전 양상

[앵커]
정부가 새해 들어 개별 관광 등 남북관계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지만, 정작 북한의 반응은 싸늘합니다.

이런 가운데 미 해리스 대사가 북한 개별관광은 한미가 협의할 사안이라고 밝힌 것을 두고 우리 정부가 강하게 비판하는 등 신경전도 펼쳐지고 있습니다.

김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18년, 빠른 속도로 진전하던 남북관계를 북미 회담 결렬과 함께 일제히 중단한 북한.

대북제재 준수 입장을 고수하는 정부를 향해 연일 외세 의존에서 벗어나라며 비난하더니,

이제는 아예 공식적인 공개 언급조차 않고 있습니다.

다시 문을 닫을 조짐을 보이는 북한의 호응을 얻기 위해 정부가 새해 들어 독자적 남북관계를 강조하고 나섰습니다.

올해 선거를 앞둔 트럼프 행정부가 중동 정책에 여념이 없는 사이 남북관계의 틈새가 완전히 막힐 것을 우려한 절박함으로 풀이됩니다.

[문재인 / 대통령 : 평화는 행동 없이 오지 않습니다. 남북관계에 있어서도 더 운신의 폭을 넓혀 노력해나가겠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반응은 싸늘합니다.

연일 내비치는 개별 관광 추진 의지에 답이 없는 건 물론,

지난 11일 낸 성명에선 '남한은 한집안 족속도 아니'라며 우리 민족끼리를 강조해온 그간의 입장마저 한껏 비꼬았습니다.

미국도 탐탁지 않은 속내를 드러내고 있습니다.

해리스 주한 미 대사가 한미 실무협의에서 대북정책 조율 필요성을 내비치자 정부가 곧바로 선을 그으면서 한미 간 신경전으로 번지는 양상입니다.

[이상민 / 통일부 대변인 : 남북 협력, 이 부분에 대해서 우리가 주도적으로, 독자적으로 해나갈 수 있는 방안들을, 또 현실적인 방안들을 지금 계속 강구해 나가고 있습니다.]

남북관계 진전을 통해 북미 비핵화 협상을 되살리려는 정부의 구상도, 북한과 미국의 싸늘한 반응 속에 좀처럼 시동이 걸리지 않고 있습니다.

YTN 김지선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YTN 뉴스레터 구독하면 2020년 토정비결 전원 당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