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7531 0562020011757567531 01 0101001 6.0.26-RELEASE 56 세계일보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579261450000 1579261462000 related

文, 與 원내지도부 불러 청와대 만찬… 野 “구중궁궐 파티"

글자크기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7월 23일 청와대에서 열었던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초청 오찬 간담회.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하는 만찬자리를 마련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통과에 대한 노고 치하와 앞으로 원내지도부의 역할을 당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패스트트랙 법안 통과를 저지했던 자유한국당은 “구중궁궐(九重宮闕)에서 파티를 여는 모습”이라며 반발했다. 청와대도 한국당의 만찬 자리 비판에 ‘정치쟁점화’에 대한 우려를 전한다며 진화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30분부터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를 비롯한 14명의 여당 원내지도부를 청와대 만찬에 초청했다. 이 자리는 문 대통령이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패스트트랙 법안통과에 힘쓴 원내지도부의 노고를 치하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여당 지도부와 식사자리를 갖는 건 지난해 7월 23일 이후 6개월여 만이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 구중궁궐에서 자신들만의 파티를 여는 모습을 지켜봐야 하는 국민은 어이가 없을 뿐”이라며 이날 만찬을 거세게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아예 대놓고 대통령과 함께 더 큰 잔치를 벌이겠다는 심산”이라며 “문 대통령과 민주당의 오만함에 대해 반드시 국민의 엄정한 심판이 뒤따를 것”이라고 분노했다.

청와대는 곧바로 우려를 전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오늘 자리는 대통령이 원내대표단에게 권력기관 개혁법안, 데이터 3법이 통과되었어도 다시 겸손하고 최선을 다하라고 당부하기 위한 자리”라며 “새해를 맞아 민생법안과 권력기관 개혁이 제도적으로 안착화 되도록 논의하는 자리마저 정치쟁점화하는 모습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