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6995 0022020011757566995 04 0401001 6.0.2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58386000 1579299677000 지난해 관광객 2001181131

지난해 일본 찾은 韓관광객 26% 줄어…한일관계 급랭 여파

글자크기
중앙일보

지난해 8월 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일본행 출국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이 전년 대비 25.9% 감소한 558만4600명을 기록했다고 일본정부관광국(JNTO)가 17일 밝혔다.

JNTO에 따르면 지난해 방일 한국인 관광객 감소율은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한 2011년 32.0% 감소 이후 최대치다.

지난해 7월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규제 영향으로 국내에서 확산한 일본 여행 자제 움직임 때문으로 보인다.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은 지난해 7월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7.6% 감소한 이후 8월 48.0%로 급감했다. 이후 지난해와 비교해 9월 58.1%, 10월 65.5%, 11월 65.1%, 12월 63.6%로 각각 감소했다.

지난해 11월부터는 감소 폭은 줄어들었으나 여전히 전년 동기 대비 60%대의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다.

반면 지난해 일본을 방문한 전체 외국인 관광객은 전년 대비 2.2% 증가한 3188만2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JNTO가 1964년 집계를 시작한 이후 최대치다.

JNTO는 "한국을 제외한 19개 시장에서 과거와 비교해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국가별 일본 관광객 수를 보면 중국이 14.5% 늘어난 959만4000명으로 1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일본을 찾는 관광객 수가 전년보다 줄었지만 19개국 가운데서는 2위를 차지했다.

한국인 관광객 감소세가 지속하면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열리는 2020년 외국인 관광객 4000만명을 달성하겠다는 일본 정부의 목표는 실현되기 어려울 가능성이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