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6940 0362020011757566940 04 0401001 6.0.26-RELEASE 36 한국일보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79257900000 1579258047000

설 앞두고 태국서 두 번째 ‘우한폐렴’ 발생

글자크기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확산 가능성에 잔뜩 긴장
한국일보

두 번째 폐렴 환자가 확인된 태국의 수완나품 국제공항이 중국에서 오는 관광객들에 대해 검역, 감시 수위를 한층 더 높였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5일, 아프리카 지역에서 입국하는 여행객들이 검역신고를 하는 모습. 방콕=정민승 특파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발생한 폐렴으로 중국에서 두 번째 사망자가 나온 가운데, 태국에서는 ‘우한 폐렴’ 환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춘절(설)을 앞두고 중국인들의 해외 여행이 본격화 하자, 중국인들이 많이 찾는 아세안 국가들은 잔뜩 긴장하고 있다.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태국 공공보건부는 지난 13일 태국에 입국한 74세 중국 여성이 우한 폐렴 원인으로 밝혀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사실이 17일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우한에서 태국 수완나품 공항을 통해 입국하던 중 의심 증상을 보여 방콕 동부 전염병 연구소에 격리돼 치료를 받아왔다. 보건 당국은 “시료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우한 폐렴의 원인균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3일 우한에서 방콕으로 입국한 61세 중국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사실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이는 중화권 이외에서 발생한 첫 사례였다. 그는 지난 8일 태국 수완나폼 공항 도착 당시 고열이 확인돼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한국일보

춘절(설) 연휴를 이용해 싱가포르 여행에 나선 중국인 외국인 관광객들로 붐비는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 리조트 내 쇼핑몰 모습. 사진은 2018년 2월 설 당시 촬영됐다. 싱가포르=정민승 특파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역시 설 연휴를 맞아 중국인들이 많이 찾는 싱가포르에서는 세 번째 우한 폐렴 의심 환자가 발생, 격리 및 정밀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싱가포르 스트레이츠타임스에 따르면 이 환자는 세계보건기구(WHO)가 폐렴의 지원지로 지목한 수산물 시장은 방문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일보

호찌민 시내 한 버스 정거장의 정차된 버스 짐칸에 실린 오토바이를 한 관계자가 쳐다보고 있다. 뗏(설) 기간 고향을 찾는 이들은 타던 오토바이를 분리해서 가져간다. 최소 일주일, 길게는 2주 가량 상점들이 휴점에 들어가는 등 큰 불편이 따라 중국인을 포함 외국인 관광객들이 베트남을 많이 찾지 않는다. 베트남에서 지내는 외국인들도 '올스톱' 되다시피하는 베트남의 설을 피해 설을 크게 쇠지 않는 태국이나, 이슬람권인 말레이시아, 쉬어도 하루 이틀에 그치는 싱가포르 등지로 나간다. 호찌민=정민승 특파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트남에서도 지난 14일 베트남 중부 다낭 공항으로 입국한 우한 출신 중국 관광객 2명이 발열 증세를 보여 격리됐지만 단순 감기로 지난 16일 판명돼 모두 퇴원했다.

춘절(설) 연휴에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태국과 싱가포르는 국제공항 입국장에 열상 감지기를 설치, 발열 검사를 하는 등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베트남설 연휴는 열흘 가량 이어지며 그 기간 가족단위로 국내 여행을 즐기는 현지인들로 주요 관광지들이 붐비면서 중국인들이 비교적 덜 찾는다. 하지만 하노이, 다낭, 호찌민 등 주요 국제 공항에 열상 장비를 갖추고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

호찌민=정민승 특파원 msj@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