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6760 0012020011757566760 02 0201001 6.0.2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56520000 1579261447000 대표 장애인 2001181401 related

전장연, 인권위에 이해찬 대표 ‘장애인 비하 발언’ 진정

글자크기
장애인인권단체들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장애인 비하’ 논란과 관련해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17일 오후 인권위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대표는 설 연휴까지 장애인들에게 반성문을 제출하고, 인권위는 반복되는 이 대표의 장애인차별에 대한 긴급 진정을 받아들이고 권고하라”고 요구했다.

이 대표는 지난 15일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영입 인재 1호’인 최혜영 강동대 교수를 언급하며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2018년 12월에도 민주당 전국장애인위원회 발대식에서 “정치권에는 저게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정신장애인들이 많이 있다”고 말해 논란을 불렀다다.

전장연은 “이 대표가 ‘상처를 받았다면 죄송하다’고 가정하에 사과한 것도 명백한 우롱”이라며 “이 대표는 스스로 자신이 무엇을 잘못했는지조차 모르고 인정도 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삐뚤어진 마음과 그릇된 생각을 가진 사람이야말로 장애인”이라고 발언한 자유한국당 박용찬 대변인에 대해서도 “장애인 인권에 무지한 것으로 따지면 이 대표와 다를 바 없다. 자유한국당도 250만 장애인에게 즉각 사과하고 정식 교육을 받으라”고 촉구했다.

경향신문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희진 기자 goji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