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01951 0112020011557501951 01 0101001 6.0.26-RELEASE 11 머니투데이 53204111 false true true false 1579049732000 1579049763000 related

윤석열 향한 김부겸의 조언…"과거 검찰 특권 꿈꿨다가는"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남형도 기자] [김부겸 "윤석열, 외압에 따라 일 그르칠 인물 아냐…과거 검찰 특권 안주하면 안 돼"]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뼈 있는 조언을 남겼다.

김 의원은 15일 오전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과거 검찰이 누렸던 그 어떤 특권이랄까, 거기에 안주하거나 다시 꿈을 꿔선 안 될 것 같다"며 "이제 국민들 기준이 그만큼 높아졌다"고 했다. 윤 총장을 어떻게 보느냐는 물음에 대한 답이었다.

윤 총장에 대해선 "외압에 따라 일을 그르치거나 주저거나 이럴 분은 아니라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검사란 건 여러 범죄가 있다 생각하면 수사해야 한다"며 "그런 역할을 당당히 할 거라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윤 총장이) 대통령이나 국민, 또 법무부 장관하고 쓸데없는 갈등을 일으킬 필요가 없다고 본다"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신년 기자회견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에 대해 "큰 마음의 빚을 졌다"고 언급한 것도 분석했다.

김 의원은 "문 대통령이 조국 민정수석 때부터 형사사법체계 문제점을 조정해달란 과제를 맡겼고, 법무부장관 지명 과정에서 많은 상처를 냈다"며 "이렇게 다 짐 지우는 건 지나치지 않은가란 안타까움이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남형도 기자 hum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