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495444 0112020011457495444 08 0802001 6.0.2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003816000 1579003928000

"담배보다 싼 윈도10"… '윈도7'종료에 불법판매 극성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민우 기자] [정품 대비 턱없이 낮은 가격일 경우 불법 의심해야]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윈도7’ 운영체제(OS)에 대해 15일 오전 3시 마지막 보안패치를 진행한 후 기술지원을 종료한다. 이에 따른 최신 OS 교체수요가 높아지면서 이를 악용한 불법판매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MS는 15일부터 윈도7에 대해 기술지원을 종료한다. 앞으로 오류가 발생하더라도 MS는 더 이상 보안·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다는 얘기다. 윈도7과 연동되는 웹브라우저 '인터넷 익스플로러(IE) 11'도 마찬가지다.

윈도7 기술지원이 중단돼도 PC는 그대로 쓸 수 있다. 하지만 신규 OS 취약점이 발견될 경우 개인정보 유출, 랜섬웨어 감염 등 다양한 보안 위협에 직면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기술 지원 종료 이후 윈도7을 겨냥한 취약점 공격이 크게 늘 것으로 보고 있다.

KISA(한국인터넷진흥원) 관계자는 "악성코드 감염이나 PC 내 저장된 민감 정보 유출 등 해커 공격에 노출되지 않도록 윈도7 이용자는 최신 운영체제로 교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당부했다.

윈도 7 기술지원이 종료됨에 따라 최신 OS에 대한 교체수요도 높아질 전망이다. 이러한 분위기를 틈타 이를 악용하는 불법판매도 기승을 부리는 모양새다. 국내 한 오픈마켓에는 '윈도10 프로'를 3900원부터 3만원대에 판매하는 글까지 다양하게 올라와있다. 주문 결제 직후 10분 이내 100% 정품 인증키를 총알 배송해준다는 설명이 달려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싸다고 덜컥 구입했다간 불법 라이선스 이용으로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한다. 보안지원 미흡으로 해킹피해 등을 당할 수도 있다고 조언한다. 현재 '윈도10 프로'의 공식 판매가는 31만4600원이다. 가정용 '윈도10 홈'은 20만8000원이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KISA는 보호나라 홈페이지를 통해 윈도7 기술지원 종료에 따른 구름OS, 하모니카 OS 등 국산 개방형 OS교체 정보 와 사이버침해 사고 신고 등을 안내하고 있다.

정부는 안전한 인터넷 사용을 위해 △정품 프로그램 사용 △공유폴더 사용 최소화·사용 시 비밀번호 설정 △의심스러운 메시지는 바로 삭제 △백신프로그램 설치하고 바이러스 검사 △타인이 유추하기 어려운 비밀번호 사용 △신뢰할 수 없는 웹사이트 방문하지 않기 △최신버전의 운영체제 SW 사용 △모르는 사람이 보낸 이메일·파일은 열지 않기 등 정보보호실천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민우 기자 minuk@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