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484210 0252020011457484210 01 0101001 6.1.3-RELEASE 25 조선일보 53456829 false true false false 1578977722000 1578986471000 윤건영 유재수의혹 출마 2001141531 related

윤건영 "文대통령, 가장 어렵게 내린 결정은 조국 임명과 지소미아 종료"

글자크기
"총선서 靑출신 포함 총동원령 내려야… 진보 원내 과반 굉장히 중요"
'文대통령 호위무사 맞느냐' 질문에 "그렇게 불러주면 과분"
"文대통령, 마음 속에 결정이 끝나도 생각 말 않고 찬반 의견 끝까지 들어"
"김정은, '자식 세대에 핵 물려줘서는 안 된다' 말하는 것 분명히 들어"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腹心)으로 불리는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은 14일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지금까지 내린 결정 중 가장 어렵게 내린 결정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를 들었다.

조선일보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조선일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전 실장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문 전 대통령이 가장 어렵게 내린 결정을 알려달라'는 물음에 "조 전 장관과 지소미아 (종료) 결정이 제일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그는 "조 전 장관 임명 때는 (문 대통령이) 해외 순방을 마치고 (금요일) 밤 8시쯤 도착해 청와대 참모들과 회의를 새벽 1시까지 했다. 그 다음 주말 내내 (조 전 장관 임명에) 찬성하고 반대하는 모든 분들을 만나고 전화했다"고 말했다.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서는 "(지소미아 종료를 통보해야 하는) 시간이 지날수록 문 대통령이 판단하고 집중하는 강도가 달라졌다"고 했다.

윤 전 실장은 '문 대통령의 호위무사'라는 별명도 갖고 있다. 그는 '문 대통령의 호위무사 맞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불러주면 과분한 것 같다"며 "문 대통령은 측근을 두지 않고 인정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윤 전 실장은 문 대통령 특징으로 "절차를 중요하게 여기고, 찬반이 있으면 양쪽의 이야기를 다 경청한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옆에서 오래 봤던 사람으로 말하자면, (어떤 사안에 대해) 마음 속에 결정이 끝난 것 같더라도 (찬반 의견을) 끝까지 듣는다"라고 했다. '문 대통령이 속으로는 이미 결정을 했는데 자신의 생각을 말하지 않고 다른 의견을 계속 듣느냐'고 사회자가 묻자, 윤 실장은 "듣고 있다"고 말했다. 윤 실장은 또 "문 대통령이 '대한민국에서 자기가 제일 잘 듣는 것 같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윤 전 실장은 4·15 총선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지역구인 서울 구로을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청와대에서 나온 이유에 대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관련으로 검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으면서 그만둬야겠다고 결심했다"며 "제가 청와대 안에 있는 게 문 대통령에게 도움이 안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윤 전 실장은 남북 관계와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식 세대에 핵을 물려줘서는 안 된다'라고 말한 것을 분명히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이 담화에서 한국 정부를 향해 미·북 관계에 "주제 넘게 끼어들지 말라"고 한 데 대해 "'한국은 중재자 역할을 하지 말아라'는 표현을 역으로 보면 '한국은 중재자가 아니라 당사자다. 당사자로서의 역할을 찾아라'고 얘기하는 것"이라며 "김 고문 담화 어디에도 ‘판을 깨자’는 말은 없다. 여전히 북도 비핵화를 할 생각이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윤 전 실장은 지난 13일 tbs '아닌 밤중에 주진우입니다'에도 출연했다. 윤 전 실장은 '청와대를 나오면 총선에 출마하는 것이 코스냐'라는 청취자 질문에 "총동원령을 내려야 한다"면서 "청와대 출신이라고 해서 가산점을 줘서는 안 되고 공정하고 합당한 절차를 거쳐 경선을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 진보개혁세력이 원내 과반을 차지하느냐가 굉장히 중요하다"며 "청와대나 시민사회나 학계에서나 보수를 이길 수 있는 건강하고 유능한 사람들이 다 나와야 한다"고 했다.

[손덕호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