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33921 1112019121656933921 02 0201001 6.0.21-HOTFIX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501268000 1576501280000 related

국회앞 집회 연 보수단체, 경찰 강제연행 직전 해산

글자크기

한국당 지지자 등 집회인원 일부 국회진입 시도

경찰과 국회 방호원이 진입 막으면서 양측 충돌

황교안 대표가 귀가 종용하자 200여명 해산시작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16일 국회에서 개최한 집회에서 일부 참가자들이 본관 진입을 시도하면서 경찰과 충돌하는 등 혼란이 빚어졌다. 본관 앞에서 농성을 하던 참가자들은 경찰의 강제 연행 직전 귀가를 종용한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설득에 물리적 마찰 없이 해산했다.

정치권과 경찰 등에 따르면 한국당은 이날 오전 11시께 국회 본관 앞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를 열었다. 이 대회에 참석한 한국당 지지자와 보수단체 회원 가운데 일부가 국회 본관 진입을 시도했고, 경찰과 국회 방호원들이 이를 막으면서 양측이 충돌했다.

경찰은 참가자들에게 총 6차례 해산을 요구했지만 이들은 응하지 않았다. 이들은 “문희상은 사퇴하라”, “좌파독재 막아내고 자유경제 수호하자” 등의 구호를 외치고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며 국회 본관 앞에서 경찰 등과 장시간 대치했다. 경찰은 본관에 15개 중대, 약 1천여명의 경력을 배치해 모든 출입문을 차단하고 출입을 통제했다.

이날 대회 참가자 일부는 정의당이나 민주평화당 당직자들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두 정당 관계자는 선거법 개정안 통과 등을 요구하며 지난달 말부터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천막 농성 중이었다.

국회 울타리 밖에서도 일부 충돌이 발생했다. 경찰이 정문 진입을 차단하고 한국당 등 당원증 소지자에 한해 출입을 허가하자 일부 보수단체 회원들이 반발하면서 몸싸움이 벌어졌다. 이들 중 1명은 국회 진입을 막는 경찰관을 폭행했다가 현장에서 체포됐다.

본관 앞에서 끝까지 집회를 이어가던 200여명은 오후 7시20분께 경찰의 강제 연행 통보에도 농성을 강행했으나 황 대표가 직접 본청 앞으로 나와 “집으로 돌아갑시다”라고 말하자 해산하기 시작했다. 황 대표는 본청 계단에서 이들 집회 참가자에게 귀가를 종용한 뒤 정문 밖으로 걸어나와 이들을 배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경찰과 시위대의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은 “(보수단체 회원들이) 국회의 명시적인 퇴거 요청에도 불응했다”며 “국회 관계자 등에 대한 폭력 행위가 있었는지 등도 면밀히 확인해 엄정하게 사법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동훈기자 hoon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