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33243 0022019121656933243 01 0101001 6.0.21-HOTFIX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96629000 1576533362000 related

천정배 “검사 사위 뒀다고 악의적 인신공격…민주당 사과하라”

글자크기
중앙일보

천정배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천정배 대안신당(가칭) 의원이 16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검찰개혁에 관한 악의적 공격에 대해 즉각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천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민주당 일각에서 검찰개혁과 관련해 인신공격까지 동원해 나를 반개혁으로 매도하고 있다”며 “얼치기 개혁론자들이 진짜 개혁의 전도사를 근거 없이 폄훼하다니 어이가 없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내가 검사 사위가 있어 검찰의 로비에 영향을 받는 것인 양 악의적인 인신공격을 해 오는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며 “검사 사위와 공무원인 내 딸의 인사권은 문재인 대통령과 문재인 정부가 쥐고 있어서 정권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지 않으냐고 하는 것이 차라리 그럴듯하지 않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천 의원은 “나는 지난 30여년간 민변 소속의 변호사로서 또 국회의원으로서 한결같이 검찰개혁을 연구하고 추진해 왔다”며 “(참여정부) 법무부 장관 때는 사상 최초로 수사지휘권을 발동했고, 수사권과 소추권의 완전한 분리, 공수처 도입, 검찰과 청와대의 직거래 금지 등 현재 논의되는 검찰 개혁방안의 대부분은 수십 년 전부터 내가 주장해온 것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 나를 여권 내의 인사들이 매도하고 있는 것은 불순한 정략적 의도가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개혁의 판을 깨고 책임을 떠넘기려는 ‘계산된 억지’가 아닌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또 “이른바 ‘4+1’ 회담이라는 비공개 협상에 대안신당을 대표해 직접 참여하고 있는 내게 인신공격까지 하는 것은 그들 스스로가 협상을 무산시키겠다는 의도로밖엔 해석할 수가 없다”며 “이런 상황이라면 민주당이 당초에 검찰개혁의 의지가 있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민주당 원내대표를 지낸 우상호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그동안 아주 개혁적이라고 보였던 분들조차도 뒤로는 이상한 수정안을 가져온다. 지금 판이 이상해지고 있다”며 “검찰 로비가 상당히 먹히고 있다”고 말했다.

진행자인 김어준씨가 “의외로 과거 법무부 장관을 지냈던 분이 검찰 쪽 뜻이 많이 반영된 검·경 수사권 조정안을 (들고 왔다)”고 하자, 우 의원은 “제가 어느 분이라고 말씀은 안 드리겠다”고 답했다. 이에 김씨는 “천정배 의원을 말씀하시는 것이지 않으냐”고 물었고, 우 의원은 답하지 않은 채 다른 사안에 대해 얘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