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30360 0432019121656930360 02 0201001 6.0.22-RELEASE 43 SBS 0 true false true false 1576485613000 1576485726000 related

"기괴하다" 저승사자 논란에…'전통춤 조형물' 창고행

글자크기

<오! 클릭> 마지막 검색어는 '저승사자 조형물?'입니다.

세종 시민과 공무원들 사이에서 일명 '저승사자'라고 불리던 조형물이 결국 창고 신세를 지게 됐습니다.

기괴하고 무섭다, 저승사자 같다는 민원이 끊이지 않았기 때문인데요, '흥겨운 우리 가락'이란 이름의 이 금속 조형물은 4년 전 국세청 앞에 처음으로 세워졌습니다.

제작 당시 청사관리본부가 공모를 통해서 11억여 원을 들여서 조형물 6개를 설치했는데 그중 하나입니다.

그 후 민원 문제로 소방청 쪽으로 옮겨졌다가 이번에는 아예 보이지 않도록 청사 내부로 이전하게 된 건데요.

한복 차림에 갓을 쓴 남성이 '한량무'의 춤사위를 펼치듯 양팔을 벌려 날아오르는 것 같은 형상을 하고 있고, 작품 설명에도 "동작이 우아하고 품위를 강조하는 게 특징인 한국무용의 한 장면을 연출했다"고 적혀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작가의 의도와는 달리 시민들의 반응은 '무섭다'가 주를 이뤘습니다.

청사관리본부 관계자는 "건의가 이어져 작가의 동의를 받고 옮겼다"며 "이후 박물관이나 미술 전시관 등 적절한 장소를 찾을 방침"이라고 전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이참에 제목을 '저승사자'로 개명하고 교도소 앞에 세우면 '딱' 일듯~ㅋㅋ" "금방이라도 움직일 것처럼 잘 표현됐는데… 그래서 더 무서운 걸 어쩌죠?"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자료출처 : 중앙일보)


▶ ['마부작침 뉴스레터' 구독자 모집 이벤트] 푸짐한 경품 증정!
▶ [2019 올해의 인물] 독자 여러분이 직접 뽑아주세요. 투표 바로가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