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28971 1112019121656928971 01 0101001 6.0.2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82904000 1576486222000 related

보수단체 폭행사태...난장판 된 국회

글자크기

한국당 '패트법 저지 규탄대회'

지지자들, 본관 등 에워싸 점거

與의원·정의당 당직자들 봉변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16일 국회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에 반대하는 규탄대회를 열자 보수 지지자 수백명이 몰려와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 등 주요 시설이 폐쇄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 등의 당직자들이 폭행당하는 일도 일어났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있어서도 안 될 일이 급기야 벌어졌다”며 비판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11시께 소속 의원, 당원과 ‘공수처법·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국회사무처는 안전을 우려해 정문을 잠갔다. 하지만 이후 상황 판단에 따라 문을 열자 보수단체 소속 시민들이 국회 본관 앞까지 점거해 “문희상 국회의장은 사퇴하라” “공수처 및 선거법, 2대 악법 반대” 등을 외치며 시위를 벌였다.

보수 지지층이 국회를 에워싸자 정오께 국회본관과 의원회관·도서관 등의 정문과 후문, 주요 통로는 물론 지하도까지 일시 폐쇄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보수 지지층은 한국당의 규탄대회가 끝난 후에도 해산하지 않고 시위를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지지자들이 민주당 의원의 차를 둘러싸는가 하면 설훈 최고위원은 충돌 과정에서 안경이 떨어지기도 했다. 또 보수 지지자들은 본관 앞에 설치된 민주평화당 천막에서 당직자와 몸싸움을 벌였고 정의당 당직자의 머리를 잡아 흔드는 등의 폭력을 행사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특정 세력의 지지자들이 국회를 유린하다시피했다. 모두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깨달아야 한다”며 “집권여당은 물론 제1야당 등 모두가 무거운 책임감으로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는 문 의장의 주문을 전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