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28447 0092019121656928447 01 0101001 6.0.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81836000 1576481854000 related

노영민 "수도권 2채 이상 주택 보유 靑 비서관, 1채 외 처분"(종합)

글자크기

"부동산 가격 안정 정책 적극 동참 요청"

"청와대 고위 공직자의 솔선 수범 필요"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노영민(오른쪽) 대통령비서실장이 1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 전 수석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9.12.16.since19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태규 홍지은 기자 =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16일 수도권 내에 2채 이상의 주택을 보유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고위 공직자들에게 이른 시일 내에 1채를 제외한 나머지 주택을 처분할 것을 권고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노 실장이 대통령 비서실과 안보실의 비서관급 이상 고위공직자들이 정부의 부동산 가격 안정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을 요청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노 실장은 "청와대 고위 공직자들의 솔선수범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노 실장의 이같은 지시는 최근 3년 간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 1급 고위공직자 65명의 부동산 가격에 대한 전수 조사 결과 평균 3억2000만원이 올랐다는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의 발표 이후 비난 여론이 제기된 것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경실련은 지난 11일 문재인 정부에서 2주택 이상 다주택자 비율은 지난 2017년 38%(34명 중 13명)에서 2019년 37%(49명 중 18명)로 소폭 줄었다. 하지만 본인과 배우자 기준 3주택 이상 보유자는 2017년 2명(6%)에서 올해 5명(10%)으로 오히려 3명 늘었다고 밝혔다.

현직으로는 김거성 시민사회수석과 황덕순 일자리수석이 3주택자였고 박진규 통상비서관은 4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 참모진 중 최다 주택 보유자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수보회의 직후에 권고 내용을 공지했기 때문에 (청와대 참모진들의) 구체적인 반응은 확인하기엔 어려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rediu@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