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26680 0512019121656926680 01 0103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78858000 1576478874000 related

민주 "한국당, 극우세력과 국회 무법천지 만들어 법 유린"

글자크기

홍익표 "한국당이 법과 질서 유린…정치깡패 다름없는 무법 폭력"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계단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 참석자들을 맞이하고 있다. 2019.12.1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극우세력과 결탁해 국회를 무법천지로 만드는 황교안 대표와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심판으로 퇴출될 것"이라고 밝혔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6일 오후 현안브리핑에서 "민생 과제가 산적하고 개혁을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는 상황에서 자유한국당이 극우세력과 결탁해 국회 난입을 시도하는 비이성적 행태로 법과 질서를 유린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그 어느 곳보다 법과 절차를 존중하고 대화와 협상의 태도로 문제를 풀어나가야 하는 국회에서 제1야당이 벌이고 있는 불법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100석 넘는 의석을 가진 명색이 대한민국 제1야당이 선택한 것은 의회정치가 아니라 정치깡패와 다름없는 무법과 폭력이라는 점은 정치개혁과 선거개혁의 필요성을 명확히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대다수 국민들의 뜻은 외면한 채 극우세력의 손을 잡아 국회를 습격하고 민심을 짓밟음으로써 스스로 존재이유를 부정했다"며 "황교안 대표는 저지선을 넘어 국회 경내에 칩입하고, 국회 본청 난입을 시도하는 당원과 극우단체 회원들에게 '고생하셨다'고 불법을 독려하는 행태를 보였다"고 분개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국민의 매서운 심판으로 퇴출될 운명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마지막까지 국민을 배신한 정치 모리배의 자업자득"이라고 했다.

자유한국당과 우리공화당 지지세력의 국회 본청 난입 시도 등에 대한 엄벌도 촉구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국회 사무처와 경찰은 자유한국당의 불법적 행태를 방관하지 말고 단호하게 대처하고 끝까지 추적해 처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seeit@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