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16545 0032019121656916545 03 0304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61608000 1576461643000 related

복지부, 내년 R&D에 5천278억원 지원…"바이오헬스산업 혁신"

글자크기

2020년 보건복지부 R&D 사업 통합 시행계획 심의·확정

2020년 보건복지부 R&D 사업 통합 시행계획 심의·확정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보건복지부가 내년에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과 국민 보건의료 문제 해결을 위한 연구개발(R&D) 사업에 5천억원 이상을 투자한다.

복지부는 이런 내용이 담긴 '2020년도 보건복지부 R&D 사업 통합 시행계획'을 16일 열린 제4차 보건의료기술정책심의위원회에서 심의·확정했다고 밝혔다.

복지부의 내년 주요 R&D 예산은 올해(4천669억원)보다 13.0% 늘어난 5천278억원으로 책정됐다.

시행계획 대상 사업은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 치매 극복 연구개발, 감염병예방·치료기술개발 등 총 52개다. 복지부는 신규과제에 1천495억원, 계속과제에 3천783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예산은 보건산업진흥원에서 4천100억원(78%), 질병관리본부에서 790억원(15%)을 관리한다.

복지부는 바이오헬스 산업 발전에 주력하는 한편 공익적 R&D 투자 강화로 국민의 보건의료 문제 해결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지난 5월 바이오헬스 분야 정부 R&D 투자를 2025년까지 4조원 이상으로 확대하겠다고 발표한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을 반영한 데 따른 것이다.

복지부는 ▲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 ▲ 공익적 R&D 투자 강화 ▲ 병원 기반 연구생태계 조성 ▲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지원 등 4가지를 중점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혁신 신약·의료기기·재생의료 등 차세대 유망기술과 100만명 규모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기반 의료기술을 지원해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또 감염병, 치매, 정신질환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진단·치료기술을 개발한다. 의료 취약계층의 재활·돌봄 서비스 및 만성질환, 생애주기별 건강관리를 위한 서비스 모델도 마련할 예정이다.

병원을 연구생태계 거점으로 육성하고자 산·학·연·병이 활용할 수 있는 병원 중심의 공동연구 기반 구축에도 나선다. 동시에 임상의사와 연구자·기업의 협업을 지원해 핵심 인재 양성에도 힘쓰기로 했다.

해외 의존도가 높은 백신을 자체 개발해 백신 주권을 확립하고 화장품 기초소재와 노인·장애인 보조기기 등의 국산화도 지원할 예정이다.

임인택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질병을 극복해 국민의 건강을 증진하고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으로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R&D 투자를 꾸준히 확대할 방침"이라며 "R&D 성과가 국민 건강 증진과 삶의 질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연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보건복지부 R&D 정책방향
[보건복지부 제공]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