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7985 0022019121656907985 04 0401001 6.0.22-RELEASE 2 중앙일보 45378144 false true true false 1576428582000 1576446225000

트럼프 최측근 “北 ICBM 시험 시, 트럼프와 합의 기회 파괴”

글자크기
중앙일보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공화당 핵심이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측근인 린지 그레이엄(사진) 상원의원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에 직접 경하고 나섰다.

그레이엄 의원은 15일(현지시간) 더힐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실험이나 ICBM으로 돌아간다,면 그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윈윈(win-win)'의 합의를 할 마지막 최고의 기회를 파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우리는 북한이 미국을 핵무기로 타격할 수 있는 군사력을 개발하도록 허용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충돌의 단계로 가게 된다"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므로 그들(북한)이 그 길을 택한다면 그들이 이용할 수 있는 다리를 불태우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인사다. 그러나 그는 북한이 핵실험이나 ICBM 시험발사를 할 경우 미국이 구체적으로 어떤 조치에 나설지 언급하지는 않았다.

앞서 북한은 지난 13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지난 8일 같은 곳에서 중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발표한 지 5일 만이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연말에 ICBM 시험발사 등에 나서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밋 롬니 상원의원(공화당)도 새해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북한이 어떤 행동을 할지 "예측할 수 없다. 항상 북한을 걱정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그들은 전혀 신뢰받을 수 없다. 그들이 하는 말과 행동이 다른 세계에 있다는 걸 역사가 증명했고, 나는 우리가 북한에 매우 강한 제재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상원 동아태소위원회 위원장인 공화당 소속 코리 가드너 의원은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또다시 중대한 시험을 했다는 북한의 발표에 대해 "(미국) 행정부는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는 걸 중단하고 평양의 미치광이를 막을 최대압박으로 돌아갈 필요가 있다"고 트윗을 올렸다.

그는 "김정은은 비핵화 약속 이후 약속(이행)에 실패했다. 유엔이 나서고 (미국) 의회가 제재를 강화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올해 들어 10여차례에 걸쳐 단거리 발사체 시험을 재개했다고 더힐은 전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