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6443 0722019121556906443 01 0101001 6.0.22-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6408200000 1576412773000 related

북 '심야담화' 18시간 만 비건 입국…한반도 운명의 한 주

글자크기


[앵커]

북한과의 실무협상을 책임지고 있는 미국의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오늘(15일) 오후 입국했습니다. 북한은 어제 오후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또 한 번 밝혔죠. 여기에 미국을 압박하는 '심야 담화'까지 내놓은 지 18시간 만에 비건 대표가 한국을 찾은 겁니다. 비건 대표는 내일 판문점에서 북한 인사들과 접촉을 시도할 걸로 보입니다. 북한의 '크리스마스 도발' 가능성을 낮추고 비핵화 협상의 불씨를 살릴 수 있을지 모두 이 만남에 달렸습니다.

먼저 어환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인천공항 입국장에 들어섭니다.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에도 묵묵부답으로 빠르게 공항을 빠져나갔습니다.

[(판문점 방문하실 계획이십니까? 잠시만요.) …]

앞서 방한 때 공항에서 방한 이유를 설명하던 때와는 달라진 모습입니다.

마지막 방문 때보다 경호도 훨씬 삼엄해져, 이번에는 기자들의 접근조차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실무협상 미국 측 대표를 맡은 뒤로 가장 엄중해진 북미 관계를 의식한 모습으로 해석됩니다.

주한미국대사관 관계자는 "비건 대표 측이 공항에서 인터뷰를 하지 않겠다고 미리 밝혀왔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비건 대표는 미국에서 출발할 때도 "지금으로선 할 말이 없다"면서 "비핵화를 요구하는 방침은 변함없다"고만 했습니다.

비건 대표의 한국 체류 일정은 2박 3일로 알려져 있습니다.

청와대 방문이나 외교부 관계자 면담 등 일정이 잡혀 있지만, 가장 큰 관심사는 언제 어디에서 북한 인사 누구를 만날까입니다.

현재로선 내일 판문점에서 대미 대화 창구인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을 만나는 게 가장 이상적인 시나리오입니다.

그래야 북 협상의 불씨를 내년으로 이어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전망은 아직 불투명합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북한에서 신호가 있으면 움직임이 있어야 할 텐데 아직까지는 잘 모르겠다"고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재욱·최수진·배장근)

어환희 기자 , 이학진, 강경아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