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5870 0912019121556905870 08 0804001 6.0.22-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03523000 1576403676000

'첫 출전에 우승까지' 스마일게이트 'CFS 2019' 세계 최강은 브라질

글자크기
더팩트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에서 개최한 'CFS 2019 그랜드 파이널'이 막을 내렸다. 사진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있는 빈시트 게이밍 /스마일게이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빈시트 게이밍 "브라질 우승으로 현지 팬들 계속 늘고 있다"

[더팩트 | 최승진 기자]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크로스파이어 스타즈 2019(CFS 2019)' 그랜드 파이널 결승전에서 빈시트 게이밍(브라질)이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고 밝혔다.

15일 스마일게이트에 따르면 14일 중국 상하이 징안 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결승전은 브라질의 빈시트 게이밍과 블랙 드래곤의 맞대결로 펼쳐졌다. 서로를 너무 잘 알기에 경기는 초반부터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시작됐다.

하지만 뚜껑을 열자 빈시트 게이밍의 스나이퍼인 'drz' 더글라스 실바가 최고의 경기력을 선보였다. 앙카라 맵에서 진행된 1세트에서 17킬 10데스의 놀라운 기록을 선보이며 상대 선수들의 접근을 허용하지 않았다. 빈시트 게이밍은 'mNdS' 하파엘 멘다스까지 공격에 참여하며 라운드 스코어 10-5로 손쉽게 1세트를 가져갔다.

잠수함에서 펼쳐진 2세트 대결은 1세트 분위기를 그대로 이어갔다. 달라진 점이 있다면 1세트에서 보조 역할을 했던 하파엘 멘다스가 공격 전면에 나선 것. 멘다스는 2세트에서 16킬 10데스를 기록하며 1세트의 더글라스 실바와 비견할 수 있을 정도의 활약을 펼쳤다.

더팩트

중국 상하이 징안 스포츠 센터를 가득 채운 관중 모습 /스마일게이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지막 3세트는 컴파운드에서 펼쳐졌다. 이번 세트 역시 더글라스 실바의 원맨쇼가 펼쳐졌다. 실바는 3세트 전반에만 11킬 3세트로 아무도 막을 수 없는 활약을 펼쳤다. 전의를 상실한 블랙 드래곤은 앞선 두 세트에 비해 힘을 쓰지 못했다. 전반을 7-2로 앞선 빈시트 게이밍은 후반전에서도 포인트를 따내며 10-3, 세트 스코어 3-0으로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첫 출전에 모든 세트, 모든 라운드를 승리로 장식하면서 전승 우승의 금자탑 기록도 세웠다.

'CFS 2019' 우승 팀인 빈시트 게이밍은 경기 직후 가진 인터뷰에서 "중국에 도착하기 전부터 목표는 우승이었다. 대회를 시작한 뒤 한 경기씩 승리할 때마다 자신감이 더 붙는 것을 느꼈다. 준비해 왔던 전략과 연습 결과가 잘 반영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브라질의 프로게이머 인식을 묻는 말엔 "한국이나 중국처럼 대우가 좋은 것은 아니다. 하지만 크로스파이어만 놓고 보면 최근 국제 대회에서 많이 우승을 거두면서 팬들의 시선이 달라졌고 대우 역시 이전보다 나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여병호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실장은 "지난 8일간 최고의 경기력을 선보여준 모든 선수들과 이들의 경기를 지켜 봐주신 모든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내년에 있을 CFS 2020에서는 보다 새로운 콘텐츠로 찾아뵐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