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4680 0012019121556904680 04 0401001 6.0.2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98480000 1576398606000

한국 식량안보 세계 29위, 기후변화 대응력은 61위

글자크기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세계에서 29번째로 식량안보가 잘 갖춰진 나라인 것으로 평가됐다.

경제 분석기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이 15일 발표한 ‘ 2019 글로벌 식량안보지수(GFSI)’를 보면 한국은 총점 73.6점(100점 만점)으로 조사 대상 113개국 중 29위에 올랐다.

식량안보란 넓은 뜻으로는 자국민에게 충분한 양과 양질의 식량을 필요한 시기와 장소에 공급할 수 있는 상태를 의미한다. 좁게 보면 비상시 필요한 식량을 확보할 수 있는 태세를 뜻한다. GFSI는 식량 구매능력, 국가 식량 공급능력, 식품 안전성 및 질 등 3개 부문을 평가해 매년 순위와 점수로 발표된다.

부문별로 보면 한국은 식량 공급능력 부문에서 20위, 식품 안전성 및 질에서는 32위, 식량 구매능력은 45위를 각각 기록했다. 세부적으로는 식량 구매능력 부문의 하위 항목인 ‘정부의 식품 안전망’과 ‘농민의 금융 접근성’에서는 각각 100점을 받았다. 그러나 식량 구매능력 부문의 ‘수입 농산물 관세’(9.5점)와 식량 공급능력 부문의 ‘농업 연구개발(R&D)에 대한 공공 지출’(18.4점) 항목에서는 낮은 점수를 받았다.

조사 대상 113개국 중 식량안보가 가장 우량한 국가는 87.4점을 받은 싱가포르다. 2위와 3위는 아일랜드(84.0점)와 미국(83.7점)이 각각 차지했다. 스위스가 4위(83.1점), 핀란드와 노르웨이는 공동 5위(82.9점)였다. 일본은 21위(76.5점)였고 중국은 35위(71.0점)를 기록했다.

이와는 별도로 식량안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기후변화 노출 정도와 천연자원 오염수준 등을 평가한 ‘천연자원 및 회복력’ 순위에서는 한국이 113개국 중 61위에 그쳤다. 이 평가 순위가 높을수록 기후변화 위험에 노출된 정도와 천연자원 오염 수준이 낮으며 기후변화 리스크에 대한 대비가 잘 돼 있다는 의미다. 이 평가에서는 체코가 1위였고 핀란드는 2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15위, 미국은 40위였다. 식량안보 지수 순위에서 1위였던 싱가포르는 이 평가에선 최하위권인 109위에 그쳤다.

김향미 기자 sokh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