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2988 0432019121456892988 01 0101001 6.0.22-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97205000 1576297335000 related

北, 내각 전원회의서 "경제지휘에 결함 심각하다" 비판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북한 김재룡 내각총리

북한 내각이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 시한 마감 1년을 앞두고 경제부문 간부들의 각성을 촉구했습니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내각이 최근 전원회의 확대회의를 소집해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 목표수행을 위한 지난 4년간 사업정형 총화와 다음 해 대책에 대하여 토의했다"고 오늘 보도했습니다.

이번 회의에는 확대회의 성격에 맞게 내각 간부들뿐 아니라 내각 직속기관 간부들, 내각 성의 생산담당 부상들, 해당 관리국 국장들, 각 도와 시·군 인민위원장,각 도 농촌경리위원장, 중요 공장·기업소 지배인들이 방청으로 참가했습니다.

특히 "내각사업에서 나타난 결함들이 지적됐다"며 "경제지도 일꾼들이 경제작전과 지휘를 바로 하지 않은 결함들을 심각하게 지적하고 그 원인을 분석 총화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보고자로 나선 김재룡 총리와 토론자들은 "내각을 비롯한 경제지도기관 일꾼들이 당의 구상과 의도에 맞게 경제작전과 지도를 바로 하지 못하고 부닥치는 난관을 자력갱생 정신과 과학기술의 위력으로 뚫고 나가지 못한다면 당 앞에 다진 결의를 실천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내각 전원회의 확대회의는 2016년부터 3년간 연 1회씩만 열렸으나, 올해에는 지난 1월과 7월, 10월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입니다.

내각 확대회의가 연말에 열린 것도 이례적입니다.

그동안에는 최고지도자의 신년사 집행 차원에서 연초에 열리는 게 일반적이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16년 5월 노동당 7차 대회에서 5개년 전략을 발표한 뒤 종료 시점을 1년 앞두고 간부들의 각성과 분발을 촉구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북한이 미국에 제시한 연말 시한이 끝남에 따라 내년부터는 대화 대신 '새로운 갈길'을 밝히는 가운데 내부적으로는 자력갱생에 의한 경제발전 노선을 고수하고 있는 만큼 분위기를 다잡으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연합뉴스)
김태훈 기자(oneway@sbs.co.kr)

▶ ['마부작침 뉴스레터' 구독자 모집 이벤트] 푸짐한 경품 증정!
▶ [2019 올해의 인물] 독자 여러분이 직접 뽑아주세요. 투표 바로가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