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2858 0032019121456892858 02 0201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76296013000 1576301569000 related

아찔했던 일산 여성병원 화재…신속 대응ㆍ대피로 참사 면해

글자크기

임산부ㆍ신생아 등 대피 도운 의료진…병원 옆 소방서도 빠른 대응

연기흡입 2명 외 인명피해 없어…26명 다른 병원으로 분산돼 옮겨져

연합뉴스

일산 여성병원 화재
(고양=연합뉴스) 14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의 한 여성병원에서 불이 나 연기가 퍼지고 있다. 2019.12.14 [일산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ki@yna.co.kr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권숙희 기자 = 14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의 한 여성병원에서 새 생명의 탄생을 준비하거나 신생아와 산모를 돌보며 분주하던 찰나 갑자기 난 불로 비상사태가 벌어졌다.

다행히 병원 바로 옆 건물이 일산소방서인 덕에 신속한 대응이 이뤄졌고, 의료진들의 빠른 판단으로 신생아와 산모 등을 제대로 대피시키면서 단순 연기흡입 환자 2명 외의 인명피해 없이 25분 만에 진화 작업이 완료됐다.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등에 따르면 이 병원 건물은 지하 3층에 지상 8층으로 분만실과 수술실, 신생아실, 산모 병동, 산후조리원 등이 있다.

또 화재가 발생한 이 날은 토요일로, 정기 검진이나 외래 진료를 보러 온 환자도 꽤 있어 병원이 붐비는 시각이었다.

연합뉴스

일산 여성병원 화재로 대피중인 신생아와 산모들
(고양=연합뉴스) 김병만 기자 = 14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한 여성병원 건물 화재로 옆 건물로 대피한 신생아와 산모 등이 인근의 다른 병원으로 옮기고 있다. 2019.12.14 kimb01@yna.co.kr



1층에서 불이 나 연기가 퍼지자 병원의 의료진과 직원들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였다.

신생아를 비롯해 산모와 입원 환자, 의료진, 병원 직원 등 약 200명이 옥상과 강당 등으로 대피했다.

이들을 구조하기 위해 소방헬기도 4대나 투입됐다.

그러나 헬기의 바람이 워낙 거세서 신생아들에게 위험할 수 있는 데다, 마침 불이 완전히 꺼지고 엘리베이터가 정상 작동하게 돼 옥상 등지에 있던 산모와 신생아 등은 지상으로 신속히 대피할 수 있었다.

특히 이 병원에는 화재 직전 출산한 산모와 수술을 앞두고 전신마취에 들어간 임신부가 있어 자칫 매우 위험할 뻔했다. 다행히 무사히 구조돼 인근 대형병원으로 옮겨졌으며 두 사람 모두 건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에 있던 산모와 가족 26명 등은 현재 고양지역 대형병원 4곳과 부천지역 대형병원 1곳으로 옮겨간 상태다. 나머지 임산부 가족들도 현재 전원(병원을 옮김) 조치를 준비 중이다.

화재 현장을 지나던 한 시민은 "처음에 연기가 많이 나서 걱정했는데 바로 옆에 소방서가 있어서인지 금방 불이 꺼진 것 같다"고 전했다.

불이 시작된 1층은 필로티 형식으로 돼 있으며, 다행히 불이 2층 위로는 번지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인력 50명, 장비 37대를 투입했다가 불이 번지지 않고 바로 진화됨에 따라 대응 단계를 1단계로 하향 조정했다.

소방 관계자는 "1층 외부에 노출된 배관에 동파 방지를 위한 열선이 설치돼 있는데, 여기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원인과 피해 규모는 아직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검게 그을린 병원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14일 오전 10시 7분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의 8 층짜리 여성병원 건물 1층에서 불이 나 약 25분 만에 진화됐다. 이불로 병원 1층 주차장과 외벽이 검게 타 있다. 2019.12.14 nsh@yna.co.kr



su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