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8946 1192019121356878946 04 0401001 6.0.22-RELEASE 119 연합뉴스TV 45378144 true true true false 1576210662000 1576210667000

스틸웰 "北, 무분별한 행동 안돼…美, 협력 원해"

글자크기
스틸웰 "北, 무분별한 행동 안돼…美, 협력 원해"

[앵커]

미 국무부도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우려를 표시하며 자제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더 이상 유감스럽고 무분별한 행동을 해서는 안된다고 경고했는데요.

아울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협력을 원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소식은 워싱턴 류지복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기자]

미 국무부 데이비드 스틸웰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북한이 더는 유감스럽고 무분별한 행동을 해선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스틸웰 차관보는 12일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앞서 미국 정부가 "북한과의 협상에 유연하게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데이비드 스틸웰 /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우리는 더 이상 이런 유감스럽고 무분별한 행동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도 상기시킵니다. 그것은 변하지 않았고 그 입장은 똑같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협력하고 경제 건설을 돕길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미국은 유엔 안보리 회의에서 "북한과 협상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지만, 북한은 "명백한 결심을 하는 데 도움을 줬다"며 반발했습니다.

스틸웰 차관보는 중국과 러시아의 대북 제재 이탈 가능성에 대해서는 "북한 핵은 어느 나라도 바라지 않는 것"이라며 "유엔 안보리 차원의 결의"라고 강조했습니다.

<데이비드 스틸웰 /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결의안은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해 5개 상임이사국이 이 문제를 어떻게 다룰지에 관해 합의한 것입니다."

'미-중 양자 관계'를 주제로 한 이날 토론회에서 스틸웰 차관보는 '한반도 사드' 배치와 관련해 "경제적으로 큰 비용과 압력에도 불구하고 한국 정부가 올바른 일을 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그는 "중국이 핵과 미사일 기술을 북한과 파키스탄, 이란 등으로 확산시켰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류지복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