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1355 0782019121356871355 08 0803001 6.0.22-RELEASE 78 이투데이 46973415 false true true false 1576193566000 1576225631000

2000달러 넘는 ‘갤럭시 폴드’…50만 대 이상 팔렸다

글자크기

삼성 주최 IT 콘퍼런스에서 밝혀, 추정 판매량의 2배

이투데이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5G(Galaxy Fold 5G)’.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가 올해 50만 대 이상 판매된 것으로 전해졌다.

IT 전문매체 테크크런치는 12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T 콘퍼런스 ‘디스럽트 베를린’에서 손영권 삼성전략혁신센터(SSIC) 사장의 발언을 인용해 “삼성이 갤럭시 폴드 같은 제품을 연구실에 놔뒀다면 우리는 필요한 정보를 얻지 못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올해 갤럭시 폴드 판매량과 관련해서는 "100만 대에 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테크크런치는 " 삼성전자가 2000달러(약 238만 원)에 달하는 갤럭시 폴드를 100만 대나 판매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는 손영권 사장이 언급한 연초 판매목표(100만 대)를 잘못 전달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 목표량은 100만 대로 잡았다. 그러나 출시 일정이 점진적으로 미뤄졌고, 9월 출시가 시작되면서 애초 목표치를 줄여 잡았다.

지난달 고동진 삼성전자 ITㆍ모바일(IM) 사업부문장 사장은 "올해 갤럭시 폴드 판매량은 50만 대에 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8월에도 “4월 출시 분지 당시 계획이 100만 대였다”면서 “그러나 지금은 일정도 늦어졌고 제품 변경도 많았기 때문에 올해 안에 100만 대 판매는 어려울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갤럭시 폴드는 올해 예상보다 출시가 늦어졌지만, 흥행하고 있다.

우리나라, 영국, 프랑스, 독일, 중국에서는 갤럭시 폴드가 공개되자마자 준비된 물량이 일찍 팔리는 등 완판 행진을 이어갔다.

[이투데이/한영대 기자( yeongda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