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65885 0722019121256865885 02 0201001 6.0.22-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6143360000 1576143493000 related

[이 시각 뉴스룸] "전두환 부부, '12·12사태' 멤버들과 기념오찬"

글자크기


1. "전두환 부부, 12·12 반란 멤버들과 고급식당 오찬"

전두환 씨를 비롯한 하나회 소속 군인들이 12·12 사태가 일어난 지 40년이 된 오늘(12일) 고급 중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에 따르면 전씨는 오전 11시 10분쯤 부인 이순자 씨와 함께 고급 승용차를 타고 연희동 자택에서 식당으로 갔고 약 2시간 동안 요리와 와인을 즐겼습니다. 오찬은 12·12 군사 반란 40년을 기념한 자리로 보이고 함께 쿠데타를 일으킨 최세창 당시 3공수 여단장과 정호용 당시 특전사령관 등이 참석했습니다.

(화면제공 :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2. 인천 화학공장 화재, 3시간 만에 진화…6명 중경상

낮 12시쯤 인천 석남동에 있는 4층짜리 화학물질 제조공장 3층에서 불이 나서 모두 6명이 다쳤습니다. 불이 난 지 10여 분 만에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대응 1단계가 발령돼서 3시간 만에 불길이 잡혔지만, 불을 끄던 소방관 한 명과 공장 안에 있던 직원 5명 등 모두 6명이 다쳐서 병원으로 옮겨졌고, 이 중에 2명은 중상을 입었습니다. 소방 당국은 작업자 2명이 화학 물질을 다루는 과정에서 인 불꽃이 화재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불이 난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 인천소방본부)

3. 안동서 초등학교 체육관 화재…1천여 명 대피

경북 안동의 한 초등학교 체육관에서 폭발 사고가 나서 학생과 교직원 천여 명이 대피했습니다. 경북 소방 본부에 따르면 오전 9시 30분쯤 안동 강남초등학교 체육관에서 폭발과 함께 불이 나서 체육관 전체를 태우고 1시간 10여 분 만에 꺼졌습니다. 불을 피하는 과정에서 연기를 마신 학생과 교사 40여 명이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가운데, 안동소방서는 체육관의 지붕에서 방수 공사를 하던 중에 불꽃이 튀어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불이 난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4. 짝사랑 여성 차에 '농약 생수'…70대 남성 징역 3년

생수병에 농약을 타서 지인을 살해하려 한 70 대 남성이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은 징역 3년을 선고 받았습니다. 74 살 홍모 씨는 평소 호감을 갖고 있던 여성이 다른 남성과 만나자 제주의 한 주택가에 세워진 피해자의 차 안에 주사기로 농약을 넣은 생수를 둔 혐의를 받았습니다. 광주고등법원은 자신을 멀리한다는 이유만으로 치명적인 농약으로 피해자를 살해하려 했다면서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선고의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송민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