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63281 0242019121256863281 03 0304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37525000 1576137539000 related

'세계 경영'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영면

글자크기

아주대병원서 영결식 엄수…충남 태안에 안장

조문객 2000여명 참석해 고인 마지막길 배웅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지난 9일 별세한 고(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영결식이 12일 오전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 대강당에서 엄수됐다.

영결식은 고인이 ‘소박한 장례’ 뜻을 남김에 따라 300여석 규모의 강당에서 유족과 친인척, 전직 대우 임직원만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조문객 2000여명은 복도에 설치된 중계 영상을 보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영결식에서는 김 전 회장의 생전 육성을 모은 ‘언(言)과 어(語)’ 영상을 30여분간 상영했다. 이 영상은 김 전 회장의 생전 인터뷰 내용을 통해 대우 그룹의 발전상과 업적을 소개하고, 김 전 회장의 가치관인 ‘세계 경영’을 재조명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대우의 사훈인 ‘창조’, ‘도전’, ‘희생’ 이 세 가지에는 우리의 진정성이 담겨 있습니다. 이 한결같은 마음으로 우리는 세계로 나갔고, 시도해보지 못한 해외 진출을 우리가 처음으로 해냈습니다”라는 김 전 회장의 육성이 나오자 일부 참석자들은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영상이 끝난 뒤 ㈜대우 마지막 사장이었던 장병주 대우세계경영연구회 회장이 조사(弔詞)를, 손병두 전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이 추도사를 이어갔다.

장 회장은 “회장님은 35만의 대우 가족과 전 국민이 기억하고 인생의 좌표로 삼기에 충분했고, 회장님의 성취가 국민적 자신감으로 이어졌다”며 “위기를 맞은 뒤에도 명예회복 대신 젊은 인재들을 키우는 데 여생을 바치고 국가를 위해 봉사하는 길을 찾고자 하셨다”고 울먹이며 말했다.

손 전 상근부회장은 “회장님은 우리들의 우상이자 젊은이들에게 신화 같은 존재가 되기에 충분했다”며 “한국이라는 공간에 머무르지 않고 세계가 얼마나 넓은지, 인간이 꿈꿀 수 있는 곳은 얼마나 많은지에 대한 생각이 머릿속에 꽉 찬 분이었다”고 회상했다.

추모사가 끝난 뒤에는 장례절차에 따라 천주교식 종교행사가 진행됐다. 이어 참석자 전원이 ‘대우 가족의 노래’를 부르며 고인의 영면을 빌었다.

마지막으론 유족을 대표해 장남 김선협 ㈜아도니스 부회장이 추모사를 했다. 김 부회장은 “항상 바쁘시고 자주 옆에 계시진 않았지만 늘 자랑스러운 아버지셨다”며 “마지막 가시는 길을 보며 고맙고 사랑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함께 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영결식을 마친 뒤에는 김 전 회장의 손자가 영정을 들고 대기 중인 운구 차량으로 이동했다. 부인 정희자 전 힐튼호텔 회장, 장남 김선협 부회장, 차남 김선용 ㈜벤티지홀딩스 대표 등이 차례로 영정 뒤를 따랐다. 고인은 이날 낮 12시30분께 아주대병원에서 남서쪽으로 90km 정도 떨어진 충남 태안군 태안읍 인평리 선영에 안장됐다. 인근에는 1982년 조성된 어머니 산소가 있다. 천주교식으로 진행된 안장식에는 유족, 친인척, 전직 대우 임직원, 마을 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지난 10일부터 전날까지 빈소에는 각계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옛 대우그룹 관계자들부터 정·재계 주요 인사, 문화·체육인, 김 전 회장이 생전에 주력한 해외 청년사업가 육성 사업(GYBM)에 참여한 청년들까지 8000여명이 다녀갔다고 김 전 회장 측은 전했다. 다만 대우그룹 해체를 두고 갈등을 빚었던 이헌재 전 부총리 등 과거 정부 경제관료들은 끝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데일리

[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발인이 엄수된 12일 오전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 별관 대강당에서 고인의 영정을 든 유족들이 운구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