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60592 0352019121256860592 04 0401001 6.0.22-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32244000 1576172706000

고빗길 미-중 무역협상, 트럼프 경제통상 참모 긴급소집

글자크기
트럼프 대통령, 15일 관세시한 앞두고 긴급 회의

핵심 무역정책 참모 대거 참석…최종 결론 임박

대중 강경파 나바로 국장, 관세부과 강행론 주도

“막판 극적 타결 가능성”…“90일 유예 합의?”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산 수입제품에 대한 미국의 추가관세 부과 시한인 15일을 코앞에 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핵심 경제참모들을 긴급 소집했다. 막판 협상중인 미-중 무역분쟁 ‘1단계 최종 합의’ 분위기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백악관 안팎에선 관세 부과 강행론과 신중론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 통신은 12일 “트럼프 대통령이 신규 관세 부과 여부를 최종 결정하기 위해 고위급 무역정책 자문회의를 소집했다”고 전했다. 회의에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 그리고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 등이 총출동해 참석한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뉴욕타임스>는 전날 대중국 강경론을 주도하는 나바로 국장이 즐겨 쓰는 ‘론 바라’란 필명으로 작성된 “관세 부과 강행론을 뒷받침하는 메모가 정책 당국자들 사이에 돌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나바로 국장은 메모에서 중국이 대두와 돼지고기 등 미국산 농산물 수입을 늘리는 이유는 무역협상 때문이 아니라 아프리카 돼지열병 창궐 등 국내적 요인 때문이라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또 나바로 국장은 “미국의 지적재산권을 보호하겠다고 약속했던 중국은 최근 이에 역행하는 법령 개정도 추진했다”며 “(오는 15일) 추가관세 부과로 미국 경제성장률과 주식시장에 부정적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추가 관세 부과로 인한 금융시장 혼란 등에 대해서도 “내년 대선 전까지 무역협상 타결은 없을 것이라고 선언하면 시장의 불확실성이 사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5일까지 미-중 무역협상 1단계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16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소비재 제품에 대해 신규 관세 15%를 부과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신규 관세가 부과되면 사실상 미국시장에 수출되는 중국산 제품 전량에 고율 관세가 부과되게 돼,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협상 동력이 사그라들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나바로 국장의 강경론에 맞서 커들로 위원장과 므누신 장관이 신중론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막판 극적인 돌파구가 마련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시엔비시>(CNBC) 방송은 “14일 밤 11시에라도 모종의 합의를 발표하며, 미-중 양쪽이 관세 부과를 피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로이터>는 전문가의 말을 따 “가장 가능한 시나리오는 15일로 예정된 시한을 최장 90일까지 연장하는 것”이라고 내다봤다.

베이징/정인환 특파원 inhwan@hani.co.kr

▶페북에서 한겨레와 만나요~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7분이면 뉴스 끝! 7분컷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