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29997 0672019121156829997 01 0106001 6.0.22-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40134000 1576042307000 related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한반도 비행…대북 감시 강화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배정희 기자 = 미군이 고고도 무인정찰기인 글로벌호크를 한반도에 띄웠다.

북한의 동창리 엔진 시험 이후 미국이 대북 감시 수위를 끌어 올리고 있는 가운데, 첩보 위성급인 글로벌호크까지 투입한 것은 북한의 추가 군사적 도발에 대한 경고로도 읽힌다.

11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Spots)에 따르면 미국 공군 RQ-4 글로벌호크가 한반도 상공 5만2천피트(15.8496㎞)를 비행했다.

글로벌호크는 지상 20㎞ 상공에서 레이더와 적외선 탐지 장비 등을 통해 지상 0.3m 크기의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는 무인정찰기다. 작전 비행시간은 38∼42시간이며 작전반경은 3천㎞에 이른다. 한반도 남부나 동해상에서도 북한 전역을 감시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이날 미 공군 정찰기 리벳 조인트(RC-135W)도 한반도 상공을 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일방적으로 정한 북미협상 시한인 연말을 앞두고 중대한 시험까지 감행하면서 북·미간 긴장 수위가 높아진 상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