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8828 0372019121156818828 01 0101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15878000 1576015883000 related

황교안 "세금, 뒷거래 떡고물로 이용"…심재철 "문희상 탄핵당해야"

글자크기

-한국당, 예산안 강행처리 놓고 극심 반발

-黃 "민주·민생 '날치기'…좌파독재 완성 의회쿠데타 임박"

헤럴드경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의원들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의 내년도 예산안 본회의 통과를 규탄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여당과 일부 야당의 전날 내년도 예산안 강행처리를 놓고 "저들이 날치기한 것은 예산안이 아닌 민주와 민생"이라고 맹비난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1시께 한국당 의원들이 농성을 벌이는 국회 본회의장 앞 로텐도홀에서 이같은 입장을 긴급 발표했다.

황 대표는 "의회주의가 파괴됐고 법치가 무너졌다"며 "국민 세금은 도둑질을 당했다"고 했다. 이어 "과연 민주주의 국가에서 광명대천에 일어날 수 있는 일인가"라며 "국민 혈세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 통과를 위한 정치적 뒷거래의 떡고물로 이용됐다. 일부 정파의 호주머니를 채우는 쌈짓돈을 변질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선거법 개정을 통한 의석 나눠먹기에 눈이 멀어, 황급히 급조된 불법 조직으로 온갖 불법을 자행 중"이라며 "국민의 한해 살림을 계획하는 자리에 국민도, 제1야당 자리도 없었다. 입을 막아 할 말을 못하게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집권여당과 2중대 군소정당의 야합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며 "나라가 얼마나 무너질지 예측이 되지 않는다. 저들은 가짜 검찰개혁, 가짜 정치개혁을 주고받는 대국민 사기극을 자행할 것"이라고 했다. 또 "좌파독재 완성을 위한 의회 쿠데타가 임박했다"며 "대한민국을 무너뜨릴 좌파 독재를 반드시 막아야 한다"며 "저와 한국당은 결사항전 각오로 맞서 싸우겠다"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대 정기국회가 종료된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의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앞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날치기 통과된 예산은 위헌"이라며 "문희상 국회의장은 국민의 이름으로 탄핵 당해야 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 정부 관계자에 대해 직권남용과 권리행사 방해죄, 정치관여죄로 고발하겠다"고 날을 세웠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