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04641 0242019121056804641 01 0102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75956197000 1575956790000 related

순직대원 일일이 호명한 文대통령 "국민안전에 무한책임"

글자크기

文대통령, 독도 헬기 사고 순직 소방대원 합동영결식 참석

"국민 부름 앞장섰던 고인들처럼 국민안전에 무한한 책임"

황교안 대표도 순직대원들에 헌화, 文대통령과는 짧은 악수만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대구 달서구 계명대 체육관에서 열린 독도 해역 헬기 추락사고 순직 소방항공대원 합동 영결식에서 고인에 대해 훈장을 추서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독도해역 헬기 사고로 순직한 소방항공대원들의 합동영결식에 참석해 고인들의 넋을 기리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국가직 전환을 앞둔 소방공무원의 안전 강화와 함께 국민안전에 대한 무한책임을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대구 계명대학교 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 ‘순직 소방항공대원 합동영결식’에 참석, “다급하고 간절한 국민의 부름에 가장 앞장섰던 고인들처럼 국민의 안전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가지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이 합동영결식에 참석한 건 취임 후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추도사를 통해 지난 10월 31일 경북 울릉군 독도 인근 해상에서 응급환자 이송 중 소방구조헬기 추락으로 순직한 대원들을 기렸다. 문 대통령은 특히 △20년 경력의 베테랑 조종사였던 고 김종필 대원 △국내 최고 대형헬기 검사관이었던 고 서정용 대원 △닥터헬기 조종 경험을 가진 고 이종후 대원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현장에 파견됐던 고 배혁 대원 △새내기 구급대원이었던 고 박단비 대원 등 순직 대원 5명의 이름을 일일이 부르며 경의와 애도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직 전환을 앞둔 소방관들의 안전 강화도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모든 소방가족들의 염원이었던 소방관 국가직 전환 법률이 마침내 공포됐다”며 “국가가 소방관들의 건강과 안전, 자부심과 긍지를 더욱 확고하게 지키겠다고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사고 원인의 철저한 규명도 당부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1월 사고 발생 직후 사고 기종 헬기에 대한 전반적인 안전성 점검을 지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순직대원들에 각각 녹조근정훈장과 옥조근정훈장을 수여하고 유족들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가족들이 슬픔을 딛고 일어서 소방가족이었음을 자랑스럽게 여길 수 있도록 국가의 책임을 다하겠다”며 순직 대원들에 헌화한 뒤 유족들 앞에 무릎을 꿇고 이야기를 듣기도 했다.

한편 이날 영결식에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참석해 순직 대원들에 헌화하면서 문 대통령과 조우했다. 문 대통령은 영결식장에서 운구행렬이 퇴장하는 것을 모두 지켜본 뒤 황 대표와 짧은 악수를 나눈 뒤 행사장을 떠났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