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76434 0912019120956776434 01 0101001 6.0.22-RELEASE 91 더팩트 42407116 false true false false 1575865535000 1575865546000 related

U2 보노 만난 文대통령 "남북 평화와 통일 메시지 감사"

글자크기
더팩트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청와대에서 록밴드 결성 43년 만에 한국을 처음으로 찾은 U2의 리더이자 인권운동가인 보노(Bono)를 만났다. 문 대통령은 보노에게 "공연 도중 남북의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메시지에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노 "평화, 몽상이 아닌 실현 위한 결의에 존경"

[더팩트ㅣ이철영 기자·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한국을 찾은 세계적인 록밴드 U2의 리더인 보노(Bono)를 만났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청와대 접견실에서 그룹 결성 43년 만에 첫 내한공연 한 U2의 리더이자 인도주의 활동가인 보노를 만나 "음악 활동을 매개로 해서 평화, 인권, 그리고 또 기아나 질병 퇴치 같은 그런 사회운동까지 함께 전개하고 또, 아주 많은 성과를 낸 것에 대해 경의를 표한다"라고 벍혔다.

먼저 문 대통령은 U2의 첫 한국 공연을 환영했다. 문 대통령은 "공연을 봤던 제 아내 말에 의하면 아주 대단한 공연이었다고 한다"라며 "U2의 음악도 훌륭했고, 또 고척스카이돔을 가득 채운 4만5000명 한국의 팬들이 노래를 따라 부르면서 아주 열광했다고 들었다"라며 한국 공연의 성공을 축하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U2가 오프닝 곡으로 'Sunday Bloody Sunday'와 엔딩 곡으로 'One'을 이렇게 불렀다는 점을 언급하며 한국이 공감할 수밖에 없음을 설명했다.

더팩트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U2의 리더 보노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음악적으로도 훌륭하지만, 우리 한국인들로서는 아주 공감할 수 있는 그런 메시지가 담긴 노래라고 생각한다. 'Sunday Bloody Sunday'는 아일랜드의 상황을 노래했던 것이었지만, 우리 한국전쟁이 발발한 날도 일요일이었다"라면서 "독일의 통일 이후 우리 한국 국민들도 남북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그런 열망이 더욱 강해졌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훌륭한 공연뿐만 아니라 공연 도중에 메시지로서도 우리 남북 간의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메시지, 특히 아직도 완전히 평등하다고 볼 수 없는 여성들을 위해서 '모두가 평등할 때까지는 아무도 평등한 것이 아니라'는 메시지에 아주 공감하면서도 감사를 드리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보노 역시 문 대통령이 바쁜 와중에도 시간을 내준 것과 평화 프로세스 노력에 감사를 표했다.

더팩트

김정숙 여사는 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U2의 리더 보노를 만났다. 김 여사와 보고가 공연 전 대화를 나누는 모습.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대통령님께서 평화 프로세스에 있어서 많은 노력을 기울이신 것에 대해서, 또 리더십을 보여주신 것에 대해서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러한 평화가 단지 몽상이 아닌 정말 실현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끝까지 굳은 결의를 갖고 임하고 계신 것을 잘 알고 있다. 이에 대해서도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 아일랜드 출신이기 때문에 이 과정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보노는 또 "한편으로는 국제개발원조에 있어서 대통령님께서 관심을 갖고 또 노력을 기울이고 계신 데 대해서 감사드린다"라며 "이와 더불어 말씀하셨던 2030년까지 대외 원조를 2배 증액하고, 또 베를린에서도 훌륭한 연설을 해 주신 것에 대해서도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앞선 8일 김정숙 여사는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U2의 첫 내한공연을 직접 관람했다. 보컬 보노는 공연 도중 "퍼스트레이디, 와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감사 인사를 했고, 공연에서 '원(One)'을 연주하며 "북한에 평화의 메시지를 보낸다"라고 말했다.

cuba20@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