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8179 0242019120956768179 02 0201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50429000 1575850442000 related

독도 헬기 추락 실종자 수색 종료…10일 합동영결식 거행

글자크기

사고 39일째인 8일 실종자 수색 종료…4명 수습·3명 실종

오는 10일 대구 계명대 실내체육관서 소방청葬 합동영결식 거행

이데일리

8일 독도 인근 해상에서 해양경찰 등 수색 당국 관계자들이 지난 10월 31일 응급환자를 이송하다 추락한 소방헬기 탑승원 실종자 관련 수색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독도 헬기 추락 사고의 실종자 수색이 사고 발생 39일째인 지난 8일 종료됐다. 오는 10일 희생된 소방대원들을 위한 합동영결식이 열릴 예정이다.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은 지난 8일 실종자 가족들 뜻에 따라 집중수색을 종료하고 지원단도 해산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다만 해군 등 합동으로 실시하는 집중 수색 종료와는 별도로 해경이 기본임무를 수행하면서 수색을 계속 진행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10월 31일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HL-9619호 소방헬기가 독도에서 이륙한 후 인근 바다로 추락했다. 당시 헬기에는 김종필(46) 기장, 이종후(39) 부기장, 서정용(45) 검사관, 배혁(31) 구조대원, 박단비(29) 구급대원 등 소방관 5명과 민간인 2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수색 당국은 39일간의 집중 수색으로 이 부기장과 서 정비사, 박 구급대원, 손가락 절단 사고로 응급구조를 요청했던 선원 A(50)씨 등 4명의 시신을 수습했다. 김 기장과 배 구조대원, 부상자의 보호자로 헬기에 탑승한 선원 B(46)씨 등 3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다. 당국은 독도 인근 해역 기상 여건에 따라 해군·해경 함선과 어선 등을 하루에 2~29척 투입하며 수색을 진행했다. 이어 지난달 21일엔 헬기 꼬리 부분을 인양해 사고 원인 규명 밝힐 블랙박스도 회수했다.

아울러 실종자 수색 종료와 함께 오는 10일 오전 10시 대구시 계명대학교 성서캠퍼스 실내체육관에서 순직 소방관들의 합동영결식을 소방청장(葬)으로 거행된다. 소방청으로 독립한 이래 순직 소방관 장례를 소방청장으로 거행하는 첫 사례다. 9일까지는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백합원에 합동 분양소와 빈소를 운영한다. 소방청은 1계급 특진과 훈장 추서를 추진해 순직 소방관들의 희생을 기릴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