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0906 0352019120856760906 04 0401001 6.0.22-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75788303000 1575789307000

중, 홍콩 주재 암참 회장단 마카오 입경 불허

글자크기
마카오에서 열리는 연례행사 참석 무산

홍콩 인권법 발효에 따른 보복 대응인 듯

암참, 범죄인 인도 조례 반대한 전력도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 주재 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단의 마카오 입경이 불허됐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8일 일제히 보도했다. 미국의 ‘홍콩 인권-민주주의법’(홍콩 인권법) 발효에 따른 중국 쪽의 보복 대응이란 지적이 나온다.

홍콩 암참 쪽은 이날 성명을 내어 이 단체 타라 조셉 사장이 전날 마카오 주재 암참 주최 연회에 참석하기 위해 홍콩-마카오 변경지역에서 입경을 시도했지만, 현지 이민당국의 제지로 무위에 그쳤다고 밝혔다. 이민당국 쪽은 입경 불허 이유를 설명하지 않은 채 조셉 사장을 2시간가량 붙잡아뒀으며, ‘마카오 입경을 스스로 포기한다’는 문서에 서명한 뒤에야 홍콩으로 귀환했다. 같은 날 이 단체 로버트 그리브스 회장도 마카오 입경을 거부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암참 쪽은 “마카오에서 해마다 열리는 단순 사교행사에 참석하지 못하게 한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며 “최근 상황에 따른 일시적인 과잉 대응이길 바라며, 향후 국제적 기업활동이 건설적으로 이뤄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 당국은 지난달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 인권법’을 서명·발효시키자, ‘내정 간섭’이라고 강력 반발하며 보복 대응을 예고했다.

일부에선 암참이 반송중(중국 송환 반대) 시위를 촉발한 ‘범죄인 인도 조례’에 반대한 탓에 미운털이 박힌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암참은 조례 추진 초기인 지난 3월 홍콩 당국에 공개서한을 보내 “중국 사법제도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 관련 법이 통과돼 홍콩에 거주하거나 홍콩 공항에서 환승하는 외국 기업인들이 체포돼 중국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높아진다면, 세계적 무역·금융의 중심지라는 홍콩의 명성에 치명타가 될 것”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베이징/정인환 특파원 inhwan@hani.co.kr

▶페북에서 한겨레와 만나요~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7분이면 뉴스 끝! 7분컷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