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0870 1112019120856760870 01 0108001 6.0.2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788536000 1575812898000 related

美 대선 놓고···북미 난데없는 기싸움

글자크기

北 "국내 정치 어젠다로 사용" 주장

트럼프 "金, 선거개입 원치 않을 것"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과 미국 간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필요시 군사력 사용’ 발언에 대해 북한이 강력 반발하며 북미가 거친 언사를 주고받은 데 이어 이번에는 북한의 미국 대선 개입 가능성을 둘러싼 기 싸움으로 번지는 모습이다. 7일(현지시간)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는 트럼프 미 행정부의 비핵화 대화가 내년 미국 대선을 의식한 국내 정치용이라는 뉘앙스로 언급했고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미 대선 개입은 안 된다는 식으로 강하게 경고했다.

김 대사는 동창리 ‘중대한 시험’ 당일인 7일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이 ‘국내 정치적 어젠다’를 위해 ‘시간 벌기 속임수’를 쓰고 있다고 주장하며 “비핵화는 협상 테이블에서 이미 내려졌다”고 엄포했다. 김 대사는 “미국이 추구하는 지속적이며 실질적인 대화는, 국내 정치적 어젠다로서 북미 대화를 편의주의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시간 벌기 속임수”라고 주장했다. 여기서 ‘국내 정치적 어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2020년 재선 행보를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다시 말해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 가도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실질적 성과 없이 북한과 대화를 이어가는 모양새만을 연출해 대선 전략에 활용하는 상황은 허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담은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공교롭게도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내년 대선 개입 가능성을 거론하며 경고의 목소리를 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는 내가 다가올 선거를 치른다는 것을 안다”며 두 차례나 “나는 그가 선거에 개입하기를 원한다고 생각지 않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 질문에도 없는 대선 문제를 왜 갑자기 꺼냈는지 알 수 없지만 김 대사의 성명에 대한 일종의 반응 아니냐는 해석을 낳는 부분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나는 놀랄 것”이라고도 언급하며 북한의 도발이나 긴장 고조 행위 가능성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그는 지난 3일에는 원하지 않지만 필요하다면 북한 문제와 관련해 군사력을 사용할 수 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가 북한의 강한 반발을 사기도 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