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0852 0122019120856760852 08 0803001 6.0.22-RELEASE 12 전자신문 29182869 false true false false 1575788400000 1575791591000

삼성전자, AI 스피커 B2B 물밑 작업

글자크기
전자신문

삼성전자 갤럭시 홈 미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스피커 '갤럭시 홈 미니' 정식 출시에 앞서 기업간거래(B2B) 시장을 두드리고 있다.

건설사 혹은 신규 사옥을 건립하는 기업 등을 대상으로 사전 영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대규모 구축 사례 확보가 가능한 B2B 시장 선제 진입을 타진하는 행보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신축 건물 모델하우스와 가구 브랜드 플래그십 스토어, 전시회 등에 갤럭시 홈 미니를 비치하고 체험 기회를 제공 중이다.

경기도 산후조리원에는 갤럭시 홈 미니를 활용, 각 방마다 음성으로 TV와 조명 제어가 가능한 시스템도 시범적으로 선보였다.

갤럭시 홈 미니는 삼성전자 첫 AI 스피커다. 삼성전자 개방형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스마트 싱스'로 각종 센서와 IoT 디바이스 연동을 지원한다. 원격으로 가전을 조작하는 수준을 넘어 생활패턴 맞춤형 자동화 설정이 가능하다.

전자신문

스마트싱스 앱에서 갤럭시 홈 미니와 다양한 가전을 연동해 제어할 수 있다. 삼성전자 외에도 LG전자 등 타사 기기도 적외선(IR) 리모컨으로 연동할 수 있으며 생활패턴 맞춤형 자동화 설정이 가능하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 달 갤럭시 홈 미니를 공개했다.

양산 준비를 완료하고 최종 테스트 등을 통해 기능 안정화에 주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2월 스마트홈을 구성하는 다양한 IoT 제품과 정식 출시할 전망이다. 가격대는 유사한 기능과 크기의 구글 홈 미니와 비슷한 5만원대로 예상된다.

전자신문

베타 테스터 등에게 비매품으로 제공된 갤럭시 홈 미니. 8월 베트남에서 생산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자신문

빅스비에 적용된 캡슐. 다양한 외부 서비스를 빅스비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캡슐이라는 형태로 빅스비에 추가할 수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 홈 미니 관련 출시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며 “모델하우스 등 B2B 고객을 대상으로 체험용 제품을 일부 제공 중”이라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