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6213 1102019120856756213 08 0803001 6.0.21-HOTFIX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75766800000 1575766855000

2020년 스마트병원 시대 개막...통신업계 5G 의료 구축 가속화

글자크기
조선비즈

내년 2월 개원 예정인 신축 용인세브란스병원 조감도. /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거동이 불편한 환자가 음성 명령 만으로 침대 ·조명 ·TV 등 실내 기기를 조작한다. 위급상황 발생시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아도 간호 스테이션과 음성 통화를 하고, 스마트폰의 AR(증강현실) 표지판을 따라 검사실 등의 위치를 쉽게 찾는다.

5G(5세대) 통신 상용화로 2020년 스마트 병원 시대가 본격 개막된다. 대용량의 병리데이터를 분석하고, 실시간 고화질 영상을 병원 내 다른 장소의 의료진간 상호 공유하기 위해선 초고속, 초저지연의 5G 기술이 필수적이다. 앞으로 의료진과 환자들은 스마트 병원에서 5G를 통한 AI(인공지능)와 IoT(사물인터넷)의 혜택을 받으며 더 높은 품질의 의료 서비스 제공 및 혜택이 가능해진다.

8일 업계에 따르면 5G 상용화 이후 통신업계와 국내 병원들 간 협력이 강화되고 있다. 5G 기술을 통해 초지연 네트워크 서비스가 가능한 만큼 병원 내 스마트워크 환경 구축뿐 아니라 추후에는 로봇수술 등 의료 혁신까지 기대된다.

조선비즈

SK텔레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첫 5G 기반 스마트 병원이 될 곳은 내년 2월 연세대학교 의료원이 새롭게 개원 예정인 ‘(신축)용인세브란스’ 병원이다. 연세대 의료원은 SK텔레콤(017670)과 손 잡고 5G 망을 구축하고 특화 솔루션을 개발한다. 의료기관의 메인 통신망이 5G로 구축되는 것은 국내 최초란 것이 SK텔레콤 측 설명이다.

우선 병원 병실에는 AI(인공지능) 스피커 누구(NUGU)가 설치된다. 이를 통해 환자들은 음성만으로 병실 내 기구들을 조작할 수 있다. 병원 내 위치 측위와 3D 맵핑을 통한 AR 내비게이션 솔루션도 적용 예정이다.

격리병동 환자를 위해 홀로그램 등 실감미디어 기술을 활용한 사이버 병문안 솔루션도 개발한다. 안면인식 기술을 통해 진료 편의성도 높일 계획이다. 의료진은 안면인식 출입통제 시스템을 통해 별도의 인증절차 없이 주요 부서 출입이 가능하다. 기존의 지문인식이나 출입증 태그 방식과 달리 비접촉식이라 감염의 위험도 줄어든다.

조선비즈

삼성서울병원 전경. /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서울병원은 지난 9월 KT(030200)와 ‘5G 스마트 혁신 병원’ 구축을 하기로 합의했다. 삼성서울병원 일원역 캠퍼스와 삼성서울병원 양성자 치료센터, 암병원 등에 KT의 5G 통신망이 구축된다.

이를 통해 삼성서울병원은 △양성자 치료정보에 대한 의료진 실시간 치료계획 확인 △디지털 병리 데이터 의료진 실시간 판독 △수술 실시간 교육 및 협진 등의 서비스 기능 개발에 나선다. 이 기술들이 상용화되면 환자들의 신속하고 정확한 치료에 도움이 된다.

지금까지는 데이터가 큰 암환자의 양성자 치료정보를 확인하기 위해 의료진이 직접 800m 거리의 양성자치료센터와 암병원 간을 이동해 확인 할 수 밖에 없었고, 병리 조직 샘플은 제한된 장소에서만 확인이 가능했다는 게 삼성서울병원 측 설명이다. 하지만 5G가 적용되면 병원 내 모든 장소에서 안전하게 환자의 대용량 영상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 KT는 레몬헬스케어와도 개인 의료 데이터의 보안성을 강화한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병원 서비스를 공동 구축하기로 했다. 코어라인소프트와도 5G 의료융합 유스케이스 발굴을 위한 전략적 협력을 체결한 바 있다.

조선비즈

2021년 3월 개원 예정인 의정부 을지대병원 조감도. /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을지재단은 2021년 3월 개원 예정인 의정부 을지대병원을 5G 스마트병원으로 구축하기 위해 LG유플러스(032640)와 협력한다. 공간 설계 단계에서부터 5G 환경으로 조성한다.

양사는 이를 통해 AI 음성녹취를 통한 의료기록 정보화, 교육 효과를 극대화 시켜주는 VR 간호 실습, IoT 기반의 위험약품 위치 및 이동경로 관리 시스템 등을 구축한다.

환자와 보호자의 편의성도 한층 높아진다. 격리 환자의 감염을 예방하고 보호자의 실감형 원격 면회를 가능하게 해주는 360도 VR 병문안, 거동이 불편한 환자들을 위한 가상현실 힐링, 수면을 돕고 공기질을 체크하는 IoT 병실 등을 통해 보다 편안한 병원 환경 조성이 가능해진다. 앞으로 AI 알고리즘, 빅데이터, 로봇 서비스, 웨어러블 기기 등을 고도화시켜 의료 현장 곳곳에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계속 발굴해나갈 계획이다.

하지만 5G 기반의 의료시스템이 구축되도 규제 탓에 원격 의료의 길은 멀다는 지적이 나온다. 기술의 고도화와 함께 규제완화가 병행돼야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이경탁 기자(kt87@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