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7475 0512019120656747475 01 0103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35149000 1575635152000 related

9일 본회의, 예산·민생·패스트트랙 법안 일괄 상정

글자크기

이인영, 소속 의원들에게 문자메시지 발송

8일 '4+1 대표급 회담'서 최종 논의될듯…한국당 협상도 변수

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오는 9일 예정된 20대 국회의 마지막 정기국회 본회의에 내년도 예산안과 민생법안, 패스트트랙 법안들이 일괄 상정된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오후 소속 의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본회의에서는 예산안과 예산부수법안, 민생법안, 선거법, 공수처법, 형사소송법, 검찰청법, 유치원 3법 등을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앞서 자유한국당의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철회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가 회동을 갖고 막판 합의를 시도했다. 하지만 한국당의 나경원 원내대표가 불참하면서 합의점을 찾는데 실패했고, 문 의장은 9~10일 본회의를 열어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지정 안건을 상정하겠다는 뜻을 한민수 국회대변인을 통해 밝혔다.

이 같은 방침은 한국당을 제외한 '4+1 협의체'에서도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의 한 원내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지금으로서는 분리해서 올릴 이유가 없다"며 "예산안을 우선적으로 처리하고, 4+1 협의체가 가동되고 있으니 단일안이 마련되면 정기국회에 올리는 것이 현재로선 (합리적이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주말새 한국당과의 협상이 극적 타결될 가능성이 존재한다. 이와 관련해 이 관계자는 "4+1 협의체의 단일안 결정을 존중하는, 조율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한국당이 제시한 협상 내용을 살필 수는 있을 거 같다"면서도 "4+1 협의체가 오랜 기간 진행된만큼 (협의체에서 합의된 내용들을) 없던 것으로 할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현재 예산안·선거법·공수처 등 3개 분야로 진행 중인 4+1 협의체의 원내대표급 회담은 8일 오후 예정됐다. 이날 회담에서는 본회의에 오를 최종 단일안과 안건, 상정 순서가 결정될 전망이다.

11일 오후 2시에는 민주당 의원 전원(129명)의 요청에 따라 임시국회가 열릴 예정이다. 만일 한국당이 9일 상정될 안건에도 필리버스터 카드를 꺼내들 경우, 필리버스터는 10일 정기국회 시한과 함께 종료되고 11일 필리버스터를 거친 안건에 한해 표결이 가능해진다.
soho0902@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