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31917 0782019120656731917 03 0304001 6.0.22-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89842000 1575589866000 related

[종합2보] LG화학, GM과 배터리셀 합작법인 설립…"美 전기차 시장 선점"

글자크기

5일 '전기차 배터리셀 합작법인 설립' 계약…30GWh 이상 생산능력 확보 목표

이투데이

LG화학 CEO 신학철 부회장과 GM CEO 메리 바라 회장이 합작계약을 체결하고 있다(사진제공=LG화학)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화학이 제너럴모터스(GM)와 함께 미국 전기차 배터리셀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LG화학은 5일(현지시각) 미국 미시간주에 있는 GM 글로벌테크센터에서 GM과 전기차 배터리셀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메리 바라(Mary Barra) GM CEO 회장, 신학철 LG화학 CEO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합작법인에 각각 1조 원씩 출자한다. 절반씩 지분을 갖게 된다.

이후 단계적으로 총 2조7000억 원을 투자해 30GWh 이상의 생산 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공장 부지는 오하이오(Ohio)주 로즈타운(Lordstown)이다. 내년 중순 착공에 들어간다. 여기서 만든 배터리셀은 GM의 차세대 전기차에 공급한다.

LG화학 관계자는 "양사가 합작법인을 설립한 것은 전기차 업체로의 전환을 선언하며 높은 품질의 배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는 것이 필요한 GM과 배터리 분야에서 대규모 투자에 따른 위험부담을 최소화하면서 급성장하는 미국 시장 선점이 필요한 LG화학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라고 말했다.

이번 계약으로 LG화학은 미국 시장에서의 확실한 수요처를 확보하게 됐다. GM은 배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이투데이

(사진제공=LG화학)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화학은 10년간 GM과 협력관계를 이어왔다.

LG화학은 2009년 GM이 출시한 세계 최초 양산형 전기차인 쉐보레 볼트(Volt)의 배터리 단독 공급업체로 선정됐다.

이후 GM의 전기차 플래그쉽 모델인 쉐보레 스파크(Spark), 쉐보레 볼트(Bolt) 등에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메리 바라 회장은 “GM의 완성차 제조 기술과 LG화학의 선도적인 배터리 기술이 결합하면 전기차 시대로의 전환이 가속화될 것”이라며 “LG화학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우리의 고객들에게 전달해줄 수 있는 가치가 향상될 것이라고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신학철 부회장은 “GM과의 합작법인 설립은 단순한 협력을 넘어, 배출가스 없는 사회를 이뤄내고 친환경차 시대로의 변혁을 이끌 위대한 여정의 시작”이라며 “LG화학의 세계 최고 수준의 배터리 기술력, 안전성과 신뢰성, 양산 경험 등 기술솔루션을 고객에게 공급하여 글로벌 시장 리더 지위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이번 오하이오주 합작법인 설립으로 미국에서만 두 곳의 생산기지를 확보하게 된다. 첫 생산기지인 미시간주 홀랜드 공장은 2012년 설립했다. 현재 약 5GWh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

[이투데이/김벼리 기자( kimstar1215@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