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29310 0042019120656729310 01 0101001 6.0.21-HOTFIX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75570241000 1575571326000 related

北, 연이은 심야 담화 발표...의도는?

글자크기

어제, 북한 외무성 최선희 제1부상 담화 발표

"트럼프 발언 실수로 한 것이면 다행"

北, 미국과 기싸움 하되 긴장고조 반대 의도

北, 최고 존엄(김정은) '로켓맨' 비유에 불만


[앵커]
북한이 이틀 연속 심야에 담화를 발표하며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발언에 불만을 표시하고 있습니다.

필요하면 대북 군사력을 쓸 수도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문제 삼은 것인데, 과거와 달리 격한 표현들이 없어 북미관계가 악화되는 것은 막으려는 의도로 해석됩니다.

김주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군 총참모장에 이어 이번에는 북한 외무성 최선희 제1부상이 나서 필요시 군사력 사용 가능성을 시사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비난했습니다.

최선희 부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실수로 한 것이라면 다행이겠지만 의도적이라면 매우 위험한 도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2년 전 설전이 오가던 때를 연상시키는 표현들을 의도적으로 다시 등장시키는 것이 재확인될 경우 우리 역시 미국에 대한 맞대응 폭언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맞대응 폭언 발언은 무력 맞대응을 경고한 북한군 총참모장의 담화 내용과는 결이 다른 부분입니다.

미국의 도발적인 발언에 지지 않겠다는 기싸움의 표현이지만 긴장이 고조되는 것은 자제하려는 모양새로 비쳐집니다

최 부상은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아직 어떤 표현도 하지 않았음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왜 최고 존엄에 대해 정중함을 잃고 비유법을 사용했느냐고 반문했습니다.

비유법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희화했던 '로켓맨'을 의미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그는(김정은은) 로켓 쏘는 것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저는 그를 로켓맨이라고 부릅니다.]

주목할 만한 점은 북한의 연이은 담화 발표가 심야에 이뤄진 점입니다.

미국 워싱턴 현지 시간으로 오전 9시 즈음 하루 일과가 시작되는 시점에 맞춰 발표됐다는 점에서 자신들의 의중을 워싱턴에 빨리 전달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YTN 김주환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지금 YTN뉴스레터 구독하면 백화점 상품권을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