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77639 0012019120456677639 02 0204001 6.0.18-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5406802000 1575422774000 related

법원, 김기춘 전 비서실장 구속 취소

글자크기

재수감 425일 만에 석방

경향신문
법원이 ‘화이트리스트’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구치소에 수감 중이던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80·사진)의 구속 취소 결정을 내렸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김 전 실장에 대해 지난달 28일 구속 취소 결정을 내렸다고 3일 밝혔다. 김 전 실장의 구속 기간은 4일 0시 만료됐다. 김 전 실장의 석방은 지난해 10월5일 재수감된 지 425일 만이다.

김 전 실장은 박근혜 정부 당시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압박해 보수성향 시민단체들에 수십억원을 지급한 ‘화이트리스트’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서울 동부구치소에 수감 중이었다. 김 전 실장은 직권남용·강요 혐의로 기소돼 지난 4월 2심에서 징역 1년6월을 선고받은 뒤 상고했다. 형사소송법상 상고심에서는 2개월씩 3번 구속기간을 연장할 수 있는데 대법원은 앞서 세 차례 구속기간을 갱신했다.

김 전 실장은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진 뒤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혐의로 2017년 1월21일 처음 구속됐다. 1심을 거쳐 항소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은 김 전 실장은 상고심 단계에서 구속 기간이 만료돼 지난해 8월 석방됐다. 그러나 화이트리스트 사건으로 61일 만에 재구속됐고, 이번에 두번째로 석방되게 됐다. 김 전 실장은 2014년 4월16일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실시간으로 상황을 보고했다고 허위 답변한 혐의로 항소심 재판을 받고 있다.

이혜리 기자 lhr@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