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52118 0432019120356652118 02 0201001 6.0.18-RELEASE 43 SBS 0 true false true false 1575325405000 1575326047000 related

수능 성적 미리 확인 후 '너도나도 인증'…구멍 난 보안

글자크기

<앵커>

원래 내일 수능 성적표가 배포되는데, 그젯(1일)밤 수험생 300명 정도가 수능 성적을 미리 확인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수능 시험을 관리하는 교육과정평가관리원 홈페이지 보안에 구멍이 뚫린 겁니다.

박찬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그젯밤 11시쯤 수능 성적 조회법이란 글이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에 게재됐습니다.

이후 성적을 미리 조회했다는 인증 글이 잇따라 올라왔습니다.

[수능 성적 확인한 재수생 : 실시간 검색어에서도 막 올라오고 그러니까, (SNS) 단톡방에 올라온 게 (밤) 12시쯤이었어요.]

첫 게시자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웹 브라우저 개발자 도구를 통해 연도 '2019'를 '2020'으로 바꾸면 조회가 가능하다고 썼습니다.

그젯밤 9시 56분부터 어제 새벽 1시 32분까지 312명이 수능 성적을 사전 확인했습니다.

기존 성적의 연도를 2020으로 바꾸는 식이어서 재수생 이상만 성적 확인이 가능했습니다.

수능최저학력 기준을 충족했는지 미리 알면 시험 대비에 활용할 수 있다며 고 3학생들 사이에 형평성 논란도 제기됩니다.

[임성호/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 : 정시에서 지원 가능한 대학이 어느 정도인지 미리 알고 있다면 논술 면접에 충실할지 아니면 아예 정시에 '올인'할지 판단할 수 있는 거죠.]

교육부는 평가원이 사전모의테스트를 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사고로 수능 성적은 예정대로 내일 오전에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수능시험 신뢰도를 추락시킨 평가원의 보안시스템 관리 실패에 대해 책임 소재를 가리고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는 게 우선이라는 지적입니다.
박찬범 기자(cbcb@sbs.co.kr)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제보하기] 모든 순간이 뉴스가 됩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