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52098 0722019120356652098 01 0101001 6.0.18-RELEASE 72 JTBC 56665538 true false true false 1575325080000 1575325211000 related

한국당 필리버스터 공세에 민주당, '초단기 임시국회' 검토

글자크기


[앵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정기 국회가 끝나는 10일 이후에 여러 차례 임시 국회를 열어서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 설치법 등 검찰 개혁 법안을 반드시 처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자유한국당을 뺀 나머지 야당들과의 공조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인데 순탄치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임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필리버스터 공세에 맞서 민주당에선 정기국회가 마무리되는 오는 10일 이후, 초단기 임시국회를 쪼개서 여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하나의 회기가 끝나면, 같은 법안에 대해선 필리버스터를 적용할 수 없다는 국회법을 활용한 것입니다

예를 들어, 정기 국회 때 선거제 개편안을 대상으로 필리버스터를 했다면, 이후 임시국회에선 바로 이 법안에 대한 표결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

12월과 1월 임시회의 경우 문희상 국회의장이 기간을 정할수 있어 가능한 시나리오입니다.

민주당이 이 방안을 활용한다면, 오는 9일이 디데이가 될 가능성이 큽니다.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기간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12월 정기국회가 끝나는 10일 하루 전날 본회의를 열어 예산안과 법안을 상정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 역시 문제가 크다는 지적이 있습니다.

법안 처리를 위해 수십번의 임시회를 열어야 하고 패스트트랙 법안을 우선 처리할 경우 민생법안을 외면했다는 비난 여론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정의당, 평화당, 대안신당 등 여러당과 공조해서 '반 자유한국당' 연대를 지속적으로 유지하는 것도 쉽지 않은 과제입니다.

결국은 여론의 압박에 못이겨 한국당이 하루 빨리 필리버스터를 철회하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단 지적이 나옵니다.

당 안팎에선 한국당이 스스로 발의안 법안에 대해서도 필리버스터를 신청했다며 '자충수'란 비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한국당 내부적으로도 협상론이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그래픽 : 조승우·신재훈)

임소라 기자 , 손준수, 공영수, 최다희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