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52044 0432019120356652044 01 0101001 6.0.18-RELEASE 43 SBS 56680987 true false true false 1575324618000 1575340688000 related

靑 "숨진 수사관, 김기현 건과 무관"…생전 발언 공개

글자크기

<앵커>

청와대 행정관 출신 검찰 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데 대해 청와대가 어제(2일) 이 수사관의 생전 발언까지 공개하며 김기현 전 울산시장 건과는 무관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여권은 숨진 수사관에 대한 검찰의 별건 수사를 의심했습니다.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오전 브리핑에서 행정관들의 울산 방문 전후 상황을 구체적으로 밝힌 데 이어 오후에는 숨진 수사관의 발언을 공개하며 김기현 전 시장 건과는 무관한 방문이었다는 걸 강조했습니다.

청와대는 숨진 수사관 A 씨가 첫 검찰 조사 전 함께 일했던 행정관에게 "고래고기 사건 때문에 간 건데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고 했고, 검찰 조사 직후에는 자신이 힘들어질 것 같고 개인적으로 감당해야 할 일인 것 같다는 얘기를 했다고 전했습니다.

청와대는 A 씨가 민정수석실 선임 비서관실인 민정비서관실 직원으로서 기관 간 갈등을 관리하는 민정수석실 업무를 도운 거라며 법과 원칙의 범위 안이라고 했습니다.

청와대와 여당 내에서는 오히려 A 씨에 대한 검찰의 별건 수사를 의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극단적 선택의 이유가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고 했고, 여권 관계자들은 A 씨가 윤석열 총장 앞으로 남긴 유서에 가족을 배려해달라는 내용이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당은 그러나 검찰이 아닌 청와대로부터 압박을 받은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검찰도 A 씨를 압박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적법절차에 따라 수사하고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정유미 기자(yum4u@sbs.co.kr)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제보하기] 모든 순간이 뉴스가 됩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