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51286 0092019120356651286 01 0102001 6.0.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318600000 1575318610000 related

文대통령, 오늘 박원순·이재명·반기문 등과 '미세먼지' 점검

글자크기

지자체장들, 국무회의 참석해 '미세먼지 대책' 공유

회의 이후 반기문 등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 오찬

뉴시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9.12.02.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청와대에서 범정부 차원의 미세먼지 대책을 점검하기 위한 국무회의를 주재한다. 문 대통령의 국무회의 주재는 지난달 12일 이후 3주 만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국무회의는 미세먼지 계절 관리제도(12~3월)가 본격적으로 시행됨에 따라 관련한 조치와 정부의 정책을 미리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서울시를 비롯한 수도권 중심의 지방자치단체, 환경부 등에서 대응하고 있는 각각의 미세먼지 대책들이 국무회의에서 보고된다. 기존 참석자인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지자체에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남춘 인천시장이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를 비롯해 범국가적 대응체계를 마련해 미세먼지 문제 대응에 나서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는 지난 1일부터 '녹색교통지역'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또 ▲녹색순환버스 4개 노선 신설 ▲따릉이·나눔카 2배 확대 ▲강남·여의도 녹색교통지역 확대 등을 골자로 하는 '녹색교통지역 운행제한 및 녹색교통 확충계획'을 실시할 예정이다.

국무회의를 마친 후 문 대통령은 낮 12시부터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국가기후환경회의 활동 보고를 받고 오찬을 갖는다.

이날 오찬에는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을 포함해 20여명의 위원이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오찬을 통해 그간의 노고를 격려할 예정이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지난 3월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적 기구를 조성하라는 바른미래당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전격적으로 수용하면서 구성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