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29133 1112019120256629133 03 0308001 6.0.22-RELEASE 111 서울경제 41634589 false true true false 1575247521000 1575247574000 related

화웨이 회장 "내 딸 멍완저우, 미중 무역전 협상카드···자랑스러워"

글자크기

"복귀해도 더 큰 책무 맡기진 않을 것"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의 런정페이 회장이 자신의 딸이자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인 멍완저우 부회장에 대해 미중 무역전쟁의 협상카드가 됐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1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런 회장은 최근 인터뷰에서 “딸은 이 상황에 놓인 것을 자랑스러워해야 한다”며 “두 국가 간 싸움에서 딸은 협상 카드가 됐다”고 밝혔다.

멍 부회장은 지난해 12월 미국 측의 요청으로 캐나다에서 체포됐으며 현재 밴쿠버에서 자택 구금된 채 미국으로 신병 인도를 위한 심리를 기다리고 있다. 미 검찰은 멍 부회장과 화웨이를 은행 사기·기술 절취·이란 제재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한 상태지만 멍 부회장과 화웨이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런 회장은 “역경과 고난의 경험은 딸이 성장하는 데 좋다”며 “무역전쟁이라는 거대한 환경 속에서 딸은 두 거대 권력의 충돌 사이에 낀 작은 개미와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향후 멍 부회장의 회사 복귀 이후 행보에 대해선 “더 큰 책무를 질 일은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런 회장은 멍 부회장이 CFO로서 재무 문제는 다룰 수 있으나 기술 부문 지식이 없어 다른 사업 부문을 맡기에는 충분치 않다며 “딸이 돌아오더라도 그동안 해왔던 일을 계속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