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53716 0512019112256453716 02 0201001 6.0.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4413906000 1574413918000 related

[23일 날씨] 맑고 포근한 토요일…일교차 10도 넘어

글자크기

아침 최저 -1~12도·낮 최고 14~22도

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토요일인 23일은 전국이 맑고 따뜻해 주말 나들이 나서기에 좋겠다.

기상청은 이날(23일)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오후부터 가끔 구름이 많겠다고 22일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1~12도, 낮 최고기온은 14~22도로 아침과 낮 모두 평년보다 4~8도 가량 높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남서쪽에서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이 올라 낮 동안에는 포근하다. 그러나 아침에는 복사냉각에 의해 기온이 떨어져 내륙지역에는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으로 크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Δ서울 6도 Δ인천 8도 Δ춘천 1도 Δ강릉 8도 Δ대전 5도 Δ대구 5도 Δ부산 11도 Δ전주 6도 Δ광주 8도 Δ제주 15도, 낮 최고기온은 Δ서울 17도 Δ인천 16도 Δ춘천 14도 Δ강릉 20도 Δ대전 19도 Δ대구 19도 Δ부산 21도 Δ전주 20도 Δ광주 22도 Δ제주 22로 예상된다.

현재 건조특보가 발효돼 있는 강원 영동은 대기가 매우 건조해 산불을 비롯한 각종 화재에 각별히 대비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동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1.5m, 서해와 남해 먼바다에서 최고 2.0m로 높게 일겠다.

대기질은 청정하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의 미세먼지 예보등급이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도 남쪽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하고,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다음은 23일 지역별 날씨 예보.

-서울·경기: -1~17도, 최고강수확률 20%
-서해5도: 11~14도, 최고강수확률 30%
-강원영서: 0~17도, 최고강수확률 20%
-강원영동: -2~20도, 최고강수확률 20%
-충청북도: 0~18도, 최고강수확률 20%
-충청남도: 2~19도, 최고강수확률 20%
-경상북도: 0~20도, 최고강수확률 20%
-경상남도: 1~21도, 최고강수확률 20%
-울릉·독도: 11~17도, 최고강수확률 20%
-전라북도: 1~21도, 최고강수확률 20%
-전라남도: 7~22도, 최고강수확률 20%
-제주도: 14~22도, 최고강수확률 30%
minssu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