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46879 0252019112256446879 04 0402002 6.0.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true 1574399735000 1574399784000

류허 中 부총리 "다음주 베이징서 만나자"…美中 고위급 협상 제안

글자크기
중국이 다음 주 베이징에서 고위급 미·중 무역협상을 개최할 것을 제안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WSJ는 중국 대표단을 이끄는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지난 16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의 전화 통화에서 이러한 입장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류 부총리는 다음 주 미국 추수감사절(28일) 이전에 대면 협상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일보

지난 10월 워싱턴서 만난 미·중 무역협상단 대표. 왼쪽부터 라이트하이저-류허-므누신.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라이트하이저 대표와 므누신 장관 측은 "직접 만나 협상할 용의가 있다"면서도 확답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중국 대표단은 지난달 10~11일 미국 워싱턴에서 고위급 무역협상을 진행한 바 있다.

하지만 지적재산권 침해와 기술이전 강요, 농산물 추가 구입 등 민감한 현안에 대한 중국 측의 확실한 약속이 없는 상황에서 미국 무역대표단이 대면 협상에 응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미·중 양측은 1단계 무역합의를 위해 물밑 협상을 이어가고 있지만, 양측의 힘겨루기가 이어지면서 연내 합의가 물 건너간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무역 합의가 무산되면 예정대로 추가관세를 강행한다는 입장이다. 미국은 다음 달 15일부터 1560억달러(약 183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미국 상원에 이어 하원이 이달 20일 통과시킨 ‘홍콩 인권민주주의법’이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에 장애물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홍콩 인권민주주의법은 미 국무부가 홍콩의 자치 수준을 매년 검증해 홍콩이 경제·통상에서 누리는 특별 지위를 유지할지 결정하고, 홍콩의 인권 탄압과 연루된 중국 정부 관계자 등에 대한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내용을 담았다.

앞서 우리나라의 외교부 장관에 해당하는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22일 미국 의회의 홍콩 인권민주주의법 통과를 언급하며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를 파괴하려는 어떤 시도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전효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